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953년 피란수도 부산의 미술계 대결 64년만에 재현

부산미술관 8월까지 '신사실파'vs'토벽동인' 특별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1953년 피난수도 부산은 전국에서 유입된 다양한 미술가와 유파들이 어우러지면서 왕성한 에너지를 발산하던 한국 문화예술의 용광로였다.

특히 서구 모더니즘의 미학을 추구했던 전국구 '신사실파'와 지역 정서와 문화의 관점에서 모더니즘을 바라보고자 했던 부산 출신 '토벽동인'간의 만남은 치열한 경쟁과 토론을 촉발했다.

두 유파의 경쟁은 부산 미술의 정체성을 확립하는 중요한 역할을 했고 부산미술이 주변에서 중심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신사실파 백영수 '장에 가는 길'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신사실파 백영수 '장에 가는 길'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1953년 피란수도 부산에서 벌어졌던 미술계의 대결과 경쟁이 64년만에 다시 부산에서 재현된다.

부산시립미술관은 지난 26일부터 8월 13일까지 '신사실파, 추상미술의 지평'전과 '부산미술, 그 정체성의 출발·토벽동인'전을 동시에 열고 있다.

이번 기획 전시회는 지역 미술인 중심의 '토벽동인'과 피란 온 전국구 미술인들의 '신사실파' 두 그룹이 64년 만에 다시 만나는 자리이다.

신사실파 김환기 '월광'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신사실파 김환기 '월광'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1953년 부산 최초의 서양화 그룹 '토벽동인'은 부산에서 창립전과 제2회 전시를 열었다.

한국 최초의 추상화 그룹 신사실파도 제3회 '신사실파' 전시회를 피란수도 부산에서 개최했다.

당시 부산의 토박이 토벽동인은 제도적인 전시공간이 아닌 '다방'을 전전하며 전시회를 열었던 반면 외지에서 온 신사실파는 국립박물관(임시사무소)이라는 제도권 공간에서 전시회를 했다.

여기에 추상미술을 특히 좋아했던 미 대사관이 부산작가들을 배제하고 '신사실파'를 직접 후원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지역예술인과 피란 작가 간 대립은 신사실파 김환기와 토벽 서성찬의 주먹다짐으로까지 이어지기도 했다.

토벽동인 김종식 '제비'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토벽동인 김종식 '제비'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부산미술관이 기획한 2017년 '신사실파, 추상미술의 지평'과 '부산미술, 그 정체성의 출발·토벽동인' 특별전은 피란수도 시절 치열하게 경쟁하고 정체성을 모색했던 당시 미술가들의 미학적 성취를 63년만에 재조명하는 전시회다.

'신사실파'전은 신사실파 동인 김환기, 유영국, 이규상, 장욱진, 이중섭, 백영수의 작품 29점을 전시한다.

1953년 부산전시에 출품됐던 작품을 전시해야 하지만 불가피하게 1940년대부터 60년대까지의 작품으로 선정했다.

2017년 '신사실파'전은 서양추상미술에 한국의 자연과 전통을 결합한 한국추상미술의 태동기를 압축해 제시하고, 그 바탕에 피난수도 부산이 매개로 있었음을 보여준다.

2017년 '토벽동인전'은 부산미술관 소장품과 대여 작품을 합해 모두 22점의 작품을 출품한다.

김종식의 1953년과 1954년 작 '포옹'과 '제비'는 토벽동인전 시기의 성격을 선명하게 밝혀준다.

이들 작품은 작가 내면의 감정을 첨예하게 드러낸 선의 묘사와 화면의 질감으로 형상미술의 리얼리티를 과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 김윤민과 서성찬의 작품은 초현실적인 환상성과 원색, 힘찬 붓질의 역동성 등으로 또 다른 부산미술의 정체성을 시사한다.

토벽동인들이 성취한 형상미학과 초현실주의적 환상성은 부산현대미술의 특질로 이어지고 있다.

토벽동인 서성찬 '풍경'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토벽동인 서성찬 '풍경' [부산미술관 제공=연합뉴스]

부산미술관 관계자는 "이번 기획전은 한국 현대사의 소용돌이 속에서 부산미술이 근대적 자각과 정체성을 찾아가는 중요한 계기를 살펴보고 지역과 장르를 넘어 한국 현대미술사의 새로운 전환을 제공한 피난수도 부산의 역할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전시회"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5/30 09:1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