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서 인공지능으로 '암'찾았다…영상판독·조직검사 활용 예정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국립연구법인 산업기술종합연구소가 인공지능(AI)으로 환자의 진단 영상을 분석해 암을 찾아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5일 보도했다.

이 연구소의 연구팀은 정상 조직·세포의 영상 데이터를 AI에 학습시킨 뒤, 환자를 촬영한 영상을 분석하게 해 정상인지 이상이 있는지를 판단하도록 했다. 그 결과 유방암 검사 영상의 경우 AI가 의사가 유방암을 의심한 병변(질병 부위)의 85%를 찾아내는 데 성공했다.

유방암 검사는 유방엑스(X)선 촬영 검사와 초음파검사 등 영상검사를 통해 응어리 유무를 살펴보는 방식이지만, 일본에선 이를 판독할 영상진단 전문의가 부족한 상황이다.

연구소는 AI를 암 진단의 영상 판독에 활용하면 의사 부담을 줄이고 검사 정밀도를 향상시켜 암 조기발견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구팀은 AI 활용 진단기술을 수술이나 내시경 검사 등을 통해 채취한 세포의 병리진단에 활용하는 데에도 성공했다.

연구팀이 위(胃) 정상조직 250건의 현미경 영상을 AI에 학습시키고 나서 74건의 샘플 영상을 보여주며 분석하게 한 결과 AI가 암 영상을 모두 찾아냈다.

현재의 병리진단은 전문의가 직접 현미경을 통해 조사를 진행하는 방식으로 실시된다.

이 분야 역시 일손 부족이 심각해 현재는 한 사람의 전문의가 방대한 수의 검사를 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AI를 활용해 캡슐형 내시경 검사로 소장을 촬영한 28명의 데이터로부터 출혈 등 이상을 발견하는 실험에도 성공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AI가 적어도 의사의 진단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AI의 판정 결과를 기반으로 의사가 진단을 하면 더 정확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방암 검사
유방암 검사[연합뉴스TV 캡처]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05 16:3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