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日, 美보다 먼저 초토화될 수도…도박 말아야"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8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비롯한 일본 고위 당국자들이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한 것을 비난하며 미국보다 먼저 일본이 초토화될 수 있다고 위협했다.

북한의 대외선전단체인 조선평화옹호전국민족위원회는 대변인 성명에서 "일본의 아베 패당이 우리의 자위적 국방력 강화조치를 악랄하게 걸고 들며 미국의 반공화국 제재·압박 책동에 추종하여 제일 못되게 놀아대고 있다"고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일본이 우리의 탄도로켓들이 솟구쳐오를 때마다 엄살을 부리며 '안보 불안'을 극구 고취하는 것은 북핵 위협을 구실로 군사 대국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여 군국주의 부활과 아시아 재침 야망을 기어이 실현해보려는데 그 간교하고 불순한 목적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일본이 우리의 주먹 가까이에서 고약스럽게 놀아대다가는 일단 유사시 미국보다 먼저 일본 열도가 통째로 초토화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이어 "일본은 우리 인민에게 천추에 씻을 수 없는 죄악을 저지르고 원한의 상처를 남긴 천 년 숙적"이라며 "일본은 자비를 모르는 우리의 핵 무력 앞에서 섬나라의 운명을 놓고 위험천만한 도박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말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선언문에 '북한은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라는 표현을 넣기 위해 각국 정상을 설득하는 등 북한 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국제사회의 압박을 강조하고 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08 07: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