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상대방 얼굴 대신 알아봐 주는 '제3의 눈' 개발

KAIST "세계 최소전력 구동 인공지능 얼굴인식 시스템"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전기및전자공학과 유회준 교수 연구팀이 세계 최소 전력으로 구현하는 인공지능 얼굴인식 시스템 '케이-아이(K-Eye)' 시리즈를 만들었다고 13일 밝혔다.

KAIST 유회준 교수 연구팀과 유엑스팩토리가 공동으로 연구를 진행해 만든 인공지능 얼굴인식 시스템 '케이-아이(K-Eye)' 시리즈 [KAIST 제공=연합뉴스]

관련 연구는 봉경렬 박사과정이 주도하고 ㈜유엑스팩토리와 공동으로 진행했다.

K-Eye 시리즈는 1㎽(밀리 와트) 안팎의 적은 전력만으로도 항상 얼굴인식을 수행하는 상태를 유지한다.

이를 토대로 얼굴을 먼저 알아보고 반응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렌즈가 달린 목걸이 형태의 K-Eye를 통해 상대방 얼굴이 확인되면 블루투스로 스마트폰에 결과를 전송한다.

동글 타입의 'K-EyeQ'는 스마트폰에 직접 장착해 이용하는 형태로 제작했다.

미리 기억시킨 사용자 얼굴이 화면을 향하기만 하면 스마트폰이 저절로 켜지면서 그와 관련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입력된 얼굴이 사진인지 실제 사람인지도 구분할 수 있어 사진을 보여주면 스마트폰은 반응하지 않는다.

스마트폰에 직접 장착해 이용하는 형태의 동글 타입 'K-EyeQ' [KAIST 제공=연합뉴스]

핵심기술은 '얼웨이즈 온(Always-On)' 이미지 센서와 'CNNP'라는 얼굴인식 처리 칩에 있다.

얼웨이즈 온(Always-On) 이미지 센서는 얼굴이 있는지를 스스로 판단할 수 있다.

즉 얼굴인식이 될 때만 작동하기 때문에 대기 전력을 크게 낮출 수 있다.

얼굴 검출 이미지 센서 자체의 출력 소모도 줄였다.

아날로그 프로세서는 배경과 얼굴을 구분하는 역할을 하고, 디지털 프로세서는 선택된 일부 영역에서만 얼굴 검출을 수행해 효율적인 작업이 가능하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CNNP 칩은 최저 수준의 전력을 구현하는 기능을 맡았다.

고속 저전력화, 특수 저전력 분산 메모리 설계, 1천24개 곱셈기와 덧셈기가 동시에 구동되는 계산력 등이 이 칩의 강점이다.

CNNP 칩은 97% 인식률을 가지면서도 알파고 딥러닝 그래픽처리장치(GPU)보다 5천 분의 1 정도 낮은 전력인 0.6㎽만 소모한다.

유회준 교수는 "인공지능 반도체 프로세서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주도할 것"이라며 "이번 인공지능 칩과 인식기 개발로 세계시장에서 우리나라가 주목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3 10: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