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물에 빠진 아기코끼리 구하는 초보엄마…서울대공원 영상공개

'아기코끼리를 구하라'
'아기코끼리를 구하라' (서울=연합뉴스) 서울대공원은 물에 빠진 아기코끼리 희망이를 엄마 수겔라와 이모 키마가 함께 구하는 감동적인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는 장난치다가 실수로 물에 빠진 아기코끼리를 보고 엄마 코끼리가 발을 구르며 걱정하자 함께 공동 육아를 하던 옆집 보모 코끼리가 달려와 엄마 코끼리를 이끌고 물가로 들어가 아기 코끼리를 데리고 나온다. 사진은 수겔라와 키마가 희망이를 구하러 물가에 들어간 모습. [서울대공원 제공=연합뉴스]
멸종위기종 아시아 코끼리 육아영상

물에 빠진 아기코끼리를 구하는 엄마와 이모 코끼리 [서울대공원 제공][https://youtu.be/KozEQl3OBpA]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물가에서 장난을 치다 실수로 물에 빠져버린 아기 코끼리가 허우적댄다.

초보 엄마가 발을 동동 구르는 사이 멀리서 '베테랑 엄마' 이모 코끼리가 달려온다. 두 코끼리는 물 안으로 들어가 신속하게 아기 코끼리를 꺼내 온다.

서울대공원이 1살짜리 아기 코끼리 희망이를 구하는 엄마 수겔라(13세)와 이모 키마(36세)의 동영상을 19일 공개했다.

코끼리는 모계 중심으로 무리 생활을 하며 아기를 함께 기르는 사회적 동물이다.

희망이는 서울대공원에서 작년 6월 24일에 태어난 멸종 위기종 아시아 코끼리다. 늘 엄마 곁을 떠나지 않으면서 엄마 행동을 따라 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초보 엄마 수겔라는 아기가 물에 빠지자 당황한다. 물에 들어갈 생각을 못 하고 허둥지둥하자 '지원군'이 등장한다.

건너편에서 상황을 지켜보던 이모 코끼리가 초보 엄마 코끼리를 얕은 물가로 안내한 것. 수겔라와 키마는 물살을 헤치고 아기 코끼리에게 달려가 아기를 이끌고 물 밖으로 빠져나온다.

1분이 안 되는 짧은 동영상이지만 엄마 코끼리의 모정과 이모 코끼리의 차분한 대응이 돋보인다.

이 사건 이후 엄마와 이모는 아기 코끼리에게 수영하는 법을 가르쳐 이젠 함께 수영을 즐기며 잘 지내고 있다고 서울대공원은 전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9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