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식구 단란한 삶 풍비박산" 참변 인터넷 기사 유족 오열

자신의 집 인터넷 상태 불만 품은 50대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져
"성실한 가장, 80대 노모 극진히 모신 효자"…비보에 노모 실신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가족들 뒷바라지를 위해 휴일도 반납하던 성실한 가장이자 80대 노모를 살뜰히 모셔온 효자가 이렇게 황망하게 가다니 믿을 수가 없어요"

지난 16일 충북 충주에서 자신의 집 인터넷 상태가 좋지 않은 데 불만을 품은 50대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찔려 숨진 인터넷 수리기사 A(53)씨의 유족은 끝내 말을 잇지 못했다.

A씨는 전자제품 공장에서 파트타임 일을 하는 아내와 대학생인 두 자녀를 둔 단란한 가정의 가장이었다.

가장 형편은 넉넉지 않았지만, 화목했기에 남부러울 것이 없었다.

가족을 위해 그는 휴일도 반납한 채 그 누구보다 성실히 일했다.

국내 한 통신 대기업을 다녔던 A씨는 명예퇴직한 뒤에도 성실함과 능력을 인정받아 자회사에 다시 채용돼 인터넷을 설치하거나 수리하는 일을 계속할 수 있었다.

그는 80대 노모를 지극 정성으로 모시는 효자이기도 했다. 주말이면 어김없이 근처에 사는 여든네 살의 노모를 찾아 안부를 살폈다.

그의 효심은 주변 사람들이 혀를 내두를 정도였다고 한다.

이런 A씨의 날벼락 같은 비보에 가족은 큰 충격을 받고 할 말을 잃었다. 노모는 아들이 숨졌다는 소식에 그 자리에 주저앉아 실신하고 말았다.

한 유족은 "언론을 통해서 듣던 분노 범죄의 피해자가 우리 가족이 될 줄은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며 "충격이 너무 커 잠을 이룰 수가 없다"고 오열했다.

그는 "일을 하던 중 고객에 의해 변을 당했다는 게 충격적"이라며 "고인의 억울함이 없도록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당부했다.

A씨는 지난 16일 오전 11시 7분께 인터넷 점검을 요청한 B(55)씨의 원룸을 방문했다가 변을 당했다.

원룸에 들어선 지 채 5분도 안 돼 B씨의 휘두른 흉기에 복부와 허리 등을 찔린 A씨는 가까스로 집 밖으로 빠져나와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했지만, 상처가 깊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별다른 직업 없이 홀로 게임 등을 자주 하던 것으로 알려진 B씨는 평소 인터넷이 자주 끊기는 것에 불만을 품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A씨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과정에서 자신도 다쳐 병원 치료가 끝난 뒤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경찰은 평소 인터넷 상태에 불만을 품고 있던 B씨가 홧김에 애먼 A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으로 보고, B씨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한 뒤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B씨가 사전에 흉기를 준비했는지 등 계획적인 살인 여부도 살피고 있다.

vodcas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8 08: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