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기후변화 러브콜' 구체화…거액 연구기금 조성

프랑스 정부, 760억원 상당 기후변화 매칭펀드 조성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파리 기후협정 탈퇴선언 직후 미국 과학자와 기업인들에게 보낸 '러브콜'이 구체화됐다.

프랑스 환경부는 총선 결선투표 하루 전인 지난 17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내고, 기후변화를 연구를 위해 6천만 유로(760억원 상당) 규모의 연구기금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기금은 프랑스 정부가 절반을 직접 출연하고, 나머지 3천만 유로는 기업과 대학 등 민간이 출연하는 '매칭펀드' 형태다.

이 연구기금은 향후 5년간 기후변화 문제를 연구하는 외국 과학자 최대 50명에게 지원된다.

프랑스 정부는 외국의 기후변화 연구자 유치와 기금 조성 등을 위해 최근 '지구를 다시 위대하게'라는 전용 웹사이트(www.makeourplanetgreatagain.fr)도 개설한 바 있다.

사이트 첫 페이지에서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는 언제나 인권을 위한 투쟁을 주도해 왔다. 이제 지금까지 이상으로 기후변동에 대한 투쟁을 주도할 생각이다. (그리고 승리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기금 조성계획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기후변화 다자간 협약인 파리협정 탈퇴를 선언한 지 보름 만에 나온 가시적인 조처다.

앞서 마크롱은 지난 1일 밤(현지시간) 트럼프의 파리협정 탈퇴선언 직후 엘리제궁에서 프랑스 대통령으로선 이례적으로 영어 연설을 통해 "미국의 과학자, 공학자, 기업인, 시민들은 프랑스에서 우리와 함께 기후변화의 구체적인 해법 마련을 위해 함께 일해보자"고 제안한 바 있다.

파리 기후협정은 선진국만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부담하도록 한 기존 교토기후체제(2020년 만료)의 한계 극복을 위해 선진국과 개도국을 불문하고 195개 당사국이 모두 온실가스 감축에 참여하도록 한 다자조약이다.

각 참여국이 설정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달성해 지구의 평균온도가 산업화 이전과 대비해 2도 이상 상승하지 않도록 하자는 목표다.

yonglae@yna.co.kr

파리협정 탈퇴선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파리협정 탈퇴선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워싱턴 EPA=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9 00:3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