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무게 1천㎏'…한우의 고장 횡성에 슈퍼 암소 화제

(횡성=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명품 한우의 고장'인 강원 횡성에서 무게가 1천kg 넘는 암소가 사육돼 화제다.

횡성축협은 청일면 갑천리에서 축산업에 종사하는 최희자(64) 씨가 사육한 암소의 무게가 1천30㎏을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통상 슈퍼한우의 생체중은 800∼900㎏인데 반해 1t을 넘는 경우는 이례적으로 알려졌다.

이 암소는 2013년 5월 1일생으로 2마리의 송아지를 분만한 후 관절 퇴행으로 더는 분만을 하지 못해 최근 출하가 이뤄졌다.

도체중은 무려 616㎏, 횡성축협 출하우 중 경산우(새끼를 분만한 경험이 있는 암소)의 평균 도체중(376㎏)보다 무려 1.6배나 높았다.

특히 다른 개체에 비해 발육 상태와 체형이 완벽했다고 횡성축협은 설명했다.

최 씨는 "2007년부터 꾸준히 한우 개량에 집중한 결과 우수한 종자의 암소가 가능했다"고 말했다.

횡성축협은 슈퍼 암소 증식을 위해 도축 전 암소의 난소를 채취했으며 6∼10개의 신선란 생산을 기대하고 있다.

우수 정자를 선발해 슈퍼 암소 난자에 수정한 후 농가에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엄경익 조합장은 "슈퍼 암소의 한우 수정란을 이식하는 방법으로 우량 밑소 암소 생산과 수입 쇠고기 시장에 대응해 나가겠다"며 "앞으로 슈퍼 암소의 혈통 유지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ha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9 11: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