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애완동물 노린 '바람총' 테러에 말레이 시끌…현상금까지 걸려

바람총 화살 맞은 고양이
바람총 화살 맞은 고양이(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유명 휴양지 코타키나발루 교외에서 애완동물 등을 노린 '바람총' 테러가 잇따라 논란이 일고 있다. 사진은 바람총 화살에 맞아 치료를 기다리는 고양이. 2017.6.19 [코타키나발루 동물학대방지협회(SPCAkk) 페이스북 캡쳐=연합뉴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말레이시아의 유명 휴양지 코타키나발루 교외에서 애완동물 등을 노린 '바람총' 테러가 잇따라 논란이 일고 있다.

19일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코타키나발루 인근 프남팡 지역에서는 작년 8월부터 개와 고양이가 금속이나 대나무로 만든 화살에 맞는 사건이 잇따랐다.

입으로 불어 화살을 쏘아내는 바람총으로 누군가 주인이 있는 동물과 길거리를 떠도는 동물을 가리지 않고 공격을 가한 결과다.

화살에 맞은 동물 중 상당수는 불구가 되거나 내출혈로 폐사했다. 심지어 일부 동물은 주택 내부에 있었는데도 공격을 받았다.

현지 동물단체인 코타키나발루 동물학대방지협회(SPCAkk) 관계자는 "공격은 주로 새벽 시간에 이뤄졌다"면서 "경찰에 신고된 사례는 9건이지만, 우리측 수의사가 치료한 동물은 30마리가 넘는다"고 말했다.

그는 "매주 나흘씩 잠복한 결과 지난달 한 남성이 개에게 바람총을 쏜 뒤 차를 타고 달아나는 모습을 확인했지만, 이 남성은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석방됐다"고 덧붙였다.

코타키나발루 동물학대방지협회는 해당 남성의 혐의를 입증할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에게 1만 링깃(약 264만원)의 현상금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말레이시아 사바 주 당국도 화살에 맞아 폐사한 동물들을 부검하는 등 사건의 진상을 밝히는데 최대한 협력한다는 입장이다.

말레이시아 동물후생법은 동물 학대 행위에 대해 최대 10만 링깃(2천647만원)의 벌금 또는 최장 3년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19 11:5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