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숨쉬는 것조차 힘들다" 호소…살해된 8살 초등생 엄마(종합)

아고라에 '엄벌' 호소문 올려…누리꾼 5만5천 명 온라인 헌화

초등생 살해 피해자 부모의 청원 글 [인터넷 화면 캡처=연합뉴스]
초등생 살해 피해자 부모의 청원 글 [인터넷 화면 캡처=연합뉴스]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최은지 기자 = 8살 여자 초등학생을 유괴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10대 소녀가 최근 재판에서 심신미약을 주장한 가운데 피해자의 부모가 이 소녀와 공범을 엄벌해 달라고 호소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렸다.

유괴·살해 피해자인 A(8)양의 어머니는 19일 포털사이트 다음 아고라의 '추모 서명'에 '이 땅의 모든 부모님들 탄원 동의를 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썼다.

A양의 어머니는 '가해자들에게 더욱 엄격한 처벌이 내려지길 바란다'며 '동의받은 탄원서를 재판부에 제출하려고 한다'고 했다.

자신이 직접 컴퓨터로 작성한 호소문도 사진으로 찍어 함께 첨부했다.

A양의 어머니는 이 호소문에서 '그저 존재하고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을 주고 힘이 돼 주던 아이를 잃고 숨을 쉬는 것조차 힘든 상황'이라고 자신의 현재 처지를 한탄했다.

이어 '사건의 가해자들은 12명이나 되는 변호인단을 꾸려 우발적으로 저지른 범행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8살밖에 되지 않은 꽃 같은 아이를 '사냥하자'는 말로 공모해 사건을 계획했다'고 썼다.

그는 또 '가해자는 여러 가지 정신과적 소견으로 형량을 줄이려 하고 있다. 그들의 형량이 줄어들어 사회에 복귀하면 20대 중반밖에 되지 않는다. 충분히 죗값을 치르고 본인들의 잘못을 반성하게 하려면 강력한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글에는 이날 오후 1시 30분 현재 누리꾼 5만5천여 명이 '온라인 헌화'를 했으며 일부는 자신의 이름과 주소를 남겨 탄원에 동의했다.

초등생 살해 피해자 부모의 호소문 [인터넷 화면 캡처=연합뉴스]
초등생 살해 피해자 부모의 호소문 [인터넷 화면 캡처=연합뉴스]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미성년자 약취·유인 후 살인 및 사체손괴·유기 혐의로 기소된 고교 자퇴생 B(17)양은 이달 15일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범행 당시 심신미약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B양의 변호인은 "범죄사실을 모두 인정한다"면서도 "아스퍼거증후군 등 정신병이 발현돼 충동적이고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했다.

아스퍼거증후군은 자폐성 장애의 하나로 인지 능력과 지능은 비장애인과 비슷하나 사회적 의사소통 능력이 떨어지고 특정 분야에 집착하는 질환이다.

변호인은 이어 "정신감정 결과처럼 피고인이 살인 범행 당시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었더라도 살인 전·후에는 심신미약 상태였다"고도 했다.

B양은 올해 3월 29일 낮 12시 47분께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초등학교 2학년생 A양을 자신의 아파트로 데려가 목 졸라 살해한 뒤 흉기로 잔인하게 훼손한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범행 당일 오후 5시 44분께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서 평소 트위터를 통해 알게 된 재수생 C(19·구속기소)양에게 훼손된 A양의 시신 일부를 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B양은 범행 전 C양에게 '사냥 나간다'고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냈고, A양을 집으로 유인해 살해한 뒤에는 '집에 왔다. 상황이 좋았다'고 다시 메시지를 남겼다.

검찰은 B양이 범행 전 외출할 때 아파트 옥상에 올라가 다른 라인 건물의 승강기를 이용해 아파트에서 빠져나온 후 범행 대상을 물색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판단했다.

B양과 C양은 올해 2월 중순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를 통해 알게 된 후 온라인에서 캐릭터를 만들어 역할극을 하는 모임인 이른바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B양으로부터 피해자의 시신 일부를 건네받아 유기한 C양도 살인방조 및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

B양의 다음 재판은 7월 4일, C양의 재판은 이달 23일 각각 인천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3:4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