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징주] 원전 관련주 이틀째 줄줄이 약세(종합)

대체에너지 관련주는 상승…일부 차익 실현에 반락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의 '탈핵 시대' 선포에 원자력 발전 관련주가 이틀째 줄줄이 내렸다.

20일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전기술[052690]은 전날보다 4.00% 내린 2만400원에 마쳤다. 장 중 한때 1만9천900원까지 떨어져 52주 신저가를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원자력발전계측제어 전문기업인 우리기술[032820](-0.64%)과 한전KPS[051600](-3.36%)도 나란히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고 한국전력[015760](-2.02%)도 동반 하락했다.

원자로설비·터빈발전기 납품을 하는 두산중공업[034020](0.70%)만 저가 매수세가 유입되며 사흘 만에 소폭 반등했다.

반면 OCI[010060](2.81%)와 신성이엔지[011930](1.00%) 등 대체에너지 관련주는 이틀째 강세를 보였다.

코스닥시장에서도 풍력발전 관련주 유니슨[018000](2.67%)이 장 초반 17.44% 오르며 52주 신고가(3천300원)를 하루 만에 경신했고, 동국S&C[100130](0.70%)도 함께 올랐다.

다만, 웅진에너지[103130](-2.54%)와 태웅[044490](-4.01%)은 차익 실현 매물로 약세로 돌아섰고 씨에스윈드[112610]는 보합 마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오전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기념사에서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며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대선 당시 탈원전을 공약한 문 대통령이 이날 이를 공식화함으로써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한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5:4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