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시 어린이집 6천400곳으로 친환경급식 확대(종합)

서울시, 먹거리 마스터플랜 발표
서울시, 먹거리 마스터플랜 발표(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 먹거리 선언'행사에서 '먹거리 마스터플랜'을 발표하고 있다. 박 시장은 어린이집 친환경 식재료 사용비율을 높이고 영양 상태가 나쁜 어르신에게는 '영양 꾸러미'를 지급하는 등의 다양한 정책을 발표했다. scape@yna.co.kr
친환경 식재료 사용비율 70%까지 상향…어르신에겐 '영양꾸러미'
2020년까지 지하철 과일자판기 50개 설치…서울시, 먹거리 마스터플랜 발표

내 손으로 준비하는 급식
내 손으로 준비하는 급식(서울=연합뉴스) 진연수 기자 = 지난해 6월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16 우수급식·외식산업전'에서 학생들이 스쿨가드닝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이 주최한 이번 박람회는 '친환경식재료 70% 이상 사용, 만족도 90% 이상, 청렴도 90% 이상'이라는 주제로 내달 1일까지 열린다. 2016.6.29 jin90@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친환경 식재료 사용 비율을 70% 이상으로 올리는 '친환경 급식'이 서울시 전역 어린이집 6천400곳으로 확대된다.

서울시는 지금까지 초·중·고등학교 위주로 친환경 무상급식을 해왔다.

쌀과 김치 위주 지원에서 벗어나 양양 상태가 나쁜 어르신은 동사무소에서 직접 찾아가 '영양 꾸러미(고영양 식품 패키지)'를 지급한다.

지하철에는 탄산음료 자판기 대신 과일·채소 자판기가 설치된다.

서울시는 20일 이 같은 내용의 '서울 먹거리 마스터 플랜'을 발표했다.

서울시가 2년간 준비한 이 계획의 핵심은 어린이집·지역아동센터·복지시설 7천338곳으로의 친환경 급식 확대다.

서울 전역의 어린이집 6천380곳(국공립·민간·가정어린이집 포함)에 다니는 어린이 22만9천명이 친환경 식자재로 만든 안전한 음식을 먹을 수 있게 된다.

지금은 식자재의 절반을 친환경 재료로 쓰는 어린이집이 5곳 중 1곳(22%)에 불과하다.

시민 위한 먹거리 정책 발표
시민 위한 먹거리 정책 발표(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 먹거리 선언'행사에서 '먹거리 마스터플랜'을 발표하고 있다. 박 시장은 어린이집 친환경 식재료 사용비율을 높이고 영양 상태가 나쁜 어르신에게는 '영양 꾸러미'를 지급하는 등의 다양한 정책을 발표했다. scape@yna.co.kr

서울시는 2020년까지 점진적으로 모든 아동·어르신 시설이 친환경 급식을 도입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25개 자치구에 '공공급식센터'를 설치한다.

각 자치구는 농촌과 1대1로 계약을 맺어 '산지 생산자-공공급식센터-서울시민'으로 이어지는 직거래 시스템을 구축한다.

공공급식센터가 산지에서 친환경 식자재를 공수한 뒤 관할 어린이집에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문제는 친환경 식자재는 일반 식자재보다 값이 비싸기 때문에 식비가 비싸진다는 점이다.

서울시는 각 어린이집에 한 끼에 500원씩 보조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95년부터 20년간 물가가 82% 오르는 동안 어린이집 급식 단가는 1천745원에 묶여 있었다"며 "급식 정적 단가가 적어도 2천200원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영향 상태가 나쁜 65세 어르신들을 찾아내 잘 씹을 수 있고 삼키기 쉬운 반조리 제품, 영양보충 음료 등을 담은 '영양꾸러미'를 지원한다.

쌀·김치 위주의 양적 지원에서 벗어나 질적 지원으로 전환한다는 취지다.

서울시 먹거리 마스터플랜 발표
서울시 먹거리 마스터플랜 발표(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열린 '시민과 함께하는 서울 먹거리 선언'행사에서 '먹거리 마스터플랜'을 발표하고 있다. 박 시장은 어린이집 친환경 식재료 사용비율을 높이고 영양 상태가 나쁜 어르신에게는 '영양 꾸러미'를 지급하는 등의 다양한 정책을 발표했다. scape@yna.co.kr

내년부터는 중위소득 80% 이하 2만 가구에 반찬 등 식료품을 구입할 수 있는 식품 바우처를 지원한다.

또 시민들이 몸에 좋은 과일과 채소를 쉽게 살 수 있도록 구청, 지하철역 등 공공시설에 과일 자판기를 놓는다. 내년 10개 설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자판기를 50개 놓을 계획이다.

서울시는 2020년까지 이어지는 먹거리 마스터 플랜에 모두 3천329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먹거리 마스터 플랜을 발표한 이후 '서울 먹거리 기본권'을 선언했다.

먹거리 기본권은 서울시민 누구도 경제적 형편이나 사회·지역·문화적인 문제로 굶거나, 안전한 먹거리에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어선 안 된다는 개념이다.

경제적 이유로 먹을 권리를 제대로 누리지 못하는 가구가 18만 가구·50만명(2015년 국민건강영향조사)에 이르는 상황에서 음식은 단순히 배고픔을 채우는 것이 아닌 시민의 기본권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박 시장은 "먹거리 문제를 건강과 안전의 영역에 한정 짓지 않고 복지, 상생, 환경 같은 다양한 사회적 관계망으로 확장하겠다"며 "생산-유통-소비 전 단계를 아우르는 방향으로 먹거리 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겠다"고 말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1:1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