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뭄 피해지에 양수기 8천33대 등 지원…"물 절약 참여"

가뭄에 밭작물 타버려
가뭄에 밭작물 타버려(서산=연합뉴스) 조성민 기자 = 충남 서산시 인지면 둔당리 한 감자밭에 감자 잎과 줄기가 계속된 가뭄으로 물 공급을 못 해주자 누렇게 타 죽고 있다. 2017.6.19
min365@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전국적으로 가뭄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민·관이 피해 지역에 물자와 장비를 효율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국민안전처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대한건설협회, 지하수협회 등 민간단체,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가뭄 대응 민·관 협력 간담회'를 열고 가뭄 피해 해소를 위한 지원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안전처에 따르면 건설협회와 지하수협회는 그간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남 지역에서 가뭄 피해 지원 요청이 들어오면 회원사를 통해 굴착기와 양수기, 급수 차량을 현장에 지원해 왔다.

이번 가뭄에 지원한 장비는 굴착기 2천482대, 양수기 8천33대, 급수 차량 3천36대 등이다.

대한상하수도학회도 전문가 그룹을 활용해 가뭄 지역에 대한 원인 분석을 위한 현장조사에 나서기로 했으며, 한국전력공사도 현장 굴착 등 긴급 상황 시 우선적으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도록 돕기로 했다.

한국농어촌공사와 수자원공사는 급수 대책이 필요한 가뭄 지역에 급수 차량과 병물 등을 보낸다는 계획이다.

이한경 안전처 재난대응정책관은 "국민께서도 가뭄 지속에 따른 용수부족 상황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물 절약 운동에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2: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