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통·환경문제 해결" 전세계 전문가 1천명 서울서 만난다

2019년 제19차 국제자동차검사위원회 총회 국내 유치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전세계 교통·환경 전문가 1천여명이 내후년 서울에 모여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자동차 검사기준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댄다.

교통안전공단은 이달 6∼8일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열린 제18차 국제자동차검사위원회(CITA) 총회에서 오는 2019년 제19차 총회를 우리나라에 유치했다고 20일 밝혔다.

CITA는 전세계 53개국, 140개 기관이 회원으로 참여한 유엔유럽경제위원회(UNECE) 자문기구로, 교통안전과 환경 분야 국제기준 제정을 주도하는 단체다. 우리나라는 1984년 정회원 자격을 얻었다.

공단은 2019년 19차 회의를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할 계획이다.

회의에는 국내외 교통·환경 분야 전문가, 학계, 각국 교통기관, 자동차 제작사 등 관련자 1천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학술회의와 함께 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 자동차검사소 방문 등을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한 자동차검사 시스템을 견학한다.

오영태 공단 이사장은 "CITA 총회 국내 유치를 통해 유럽 중심으로 논의되던 자동차 검사기준 제정에 우리 여건을 반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8차 CITA 총회 기념사진 [교통안전공단 제공=연합뉴스]
18차 CITA 총회 기념사진 [교통안전공단 제공=연합뉴스]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서 6∼8일 열린 18차 국제자동차검사위원회(CITA) 총회에서 19차 총회 한국 유치 확정 직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1:0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