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용섭 "노동계도 자영업자 어려운 처지 헤아려 달라"

"경제단체·기업·노동계에 '상생의 바람' 불어 다행"
"양보하고 배려해야 노동존중 사회 만들어…노동계에 뜨거운 박수"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이용섭 부위원장은 20일 한국노총을 향해 "노동계에서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어려운 처지를 헤아려 달라"고 말했다.

이 부위원장은 이날 서울 창성동 정부청사 별관에서 열린 한국노총과의 정책간담회 인사말에서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의 질을 높이기 위해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그러나 이런 조치는 소상공인이나 자영업자에게 부담이 되는 것이 사실"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오히려 이런 정책이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부담이 늘면서 일자리를 빼앗는 결과로 이어지지 않을지 염려하고 있다"며 "범정부 차원에서 자영업자 지원대책을 마련하고 있지만, 노동계에서도 사정을 헤아려 달라"라고 당부했다.

이 부위원장은 "지난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되고서 가슴은 뛰었지만, 워낙 이해관계가 첨예한 분야여서 어깨가 무거웠다"며 "일자리 정책을 밤에 꿈으로 꿀 만큼 나름대로 열정을 쏟고는 있지만 가시적 성과가 나타나지 않아 아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 부위원장은 "최근에는 노사가 조금씩 양보하고 배려하는 '상생의 바람'이 불고 있어서 다행이다. 대한상의, 한국경영자총협회, 중소기업 중앙회 등 업계에서도 좋은 일자리 창출에 나서겠다고 화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개별기업들을 살펴봐도 롯데그룹, 신세계그룹, SK브로드밴드, LG 유플러스 등이 신규 채용계획을 발표하거나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위원장은 "특히 다행스러운 것은 노동계에도 이런 바람직한 바람이 불고 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공공부문 정규직 노조가 '기득권에 연연하지 않고 일자리 확대를 위해 대화하겠다'고 밝혔고, 최근에는 공공기관 노조·보건의료 노조·현대기아차 노조 등 3대 노조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청년 고용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렇게 서로 양보하고 배려해야 노동존중 사회를 만들 수 있다. 노동계에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1: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