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두천시의회, 경기북도 설치 촉구 결의문 채택

동두천시의회 경기북도 설치 촉구
동두천시의회 경기북도 설치 촉구 (동두천=연합뉴스) 20일 경기도 동두천시의회 소속 시의원들이 경기도 31개 시·군 중 한강 이북 10개 시·군을 분리해 별도의 광역자치단체로 만들자는 '경기북도 설치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7.6.20 [동두천시의회 제공=연합뉴스] wyshik@yna.co.kr

(동두천=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동두천시의회는 경기도 31개 시·군 중 한강 이북 10개 시·군을 분리해 별도의 광역자치단체인 '경기북도' 설치를 촉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고 20일 밝혔다.

동두천시의회는 제265회 제1차 정례회 4차 본회의에서 '경기북도 설치 촉구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국회, 행정자치부, 경기도와 경기도의회, 각 시·군과 시의회에 보내기로 했다.

시의회는 결의문에서 '경기북도 설치 촉구 결의문'에서 경기도는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경기북도 설치 논의에 나설 것, 국회는 지난달 19일 발의된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을 조속히 통과시킬 것, 정부는 경기북도 신설을 행정적·재정적으로 지원할 것 등 3가지를 촉구했다.

시의회는 "경기도의 인구는 서울시 인구(990여만 명)를 추월해 1천300만 명에 육박한다"며 "광역자치단체 인구가 전국 인구의 4분의 1을 차지하는 기형적인 상황으로 경기도 분도(分道)의 당위성은 분명하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경기북부와 남부의 지역적 여건과 특성이 서로 다르고 지역발전을 위한 전략도 뚜렷한 차이가 있다"며 "경기북부는 6·25 전쟁 이후 남북 대치상황으로 낙후성을 면치 못하고 있음에도 경기도라는 이유만으로 중첩규제의 역차별을 받아 북부와 남부의 격차는 심각한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시의회는 "경기북도 신설은 나라 전체를 융성하게 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경기북도 신설을 더는 늦춰서는 안 되며 경기북도라는 독자적 자치시스템 구축은 지역 균형 발전을 달성하기 위한 최우선 과제"라고 덧붙였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성원 의원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지난달 19일 '경기북도 설치 등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또 의정부시의회 정선희 의원은 지난달 17일 경기도를 분도해 경기북부 지역을 '평화통일특별자치도'로 신설하자는 주장을 편 바 있다.

30년간 선거 때마다 불거진 경기 분도론이 이번 정부 들어 결실을 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1:3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