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골드만, IPO업무 자동화로 또한번의 혁신…월가에 '충격'

IPO 준비업무의 절반을 컴퓨터로 자동화

(서울=연합뉴스) 문정식 기자 = 골드만 삭스가 번거로운 기업공개(IPO) 준비 절차를 대폭 자동화하는 작업을 마쳐 월 스트리트에 또 하나의 혁신 사례를 추가했다.

20일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골드만삭스는 IPO 절차의 자동화를 추진하기로 한 지 21개월 만에 이를 완료했으며 업무의 절반을 컴퓨터로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개편작업이 상당히 신속하게 이뤄졌고 성과도 만족스럽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IPO 절차의 자동화에 착수한 것은 투자은행 업무의 수익성을 높이는 한편으로 하급 직원들의 불만도 완화하는 두 가지 목적에서였다.

하루 18시간을 매달려야 하는 하급 직원들을 만족도가 높은 업무에 집중토록 한다면 사모펀드나 구글, 유망 스타트업으로 향하는 인재 유출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 골드만삭스의 기대였다.

골드만삭스는 수천시간이 걸리는 제반 절차를 모두 127단계로 정리하고 단계별로 인간 대신 컴퓨터가 처리할 수 있는 부분을 면밀히 분석했다.

하급 직원들이 처리하던 일상적 업무들이 분석 대상이었다. 개편팀은 법무부서에 이해 상충 여부를 파악하고 변호사를 배정토록 요구하거나 회의를 소집하는 전화와 이메일 등이 자동화될 수 있는지를 집중적으로 파악했다.

개편팀은 이를 바탕으로 '딜 링크'로 불리는 컴퓨터 기반의 인터페이스가 구전과 임시 지침서 등을 통해 대대로 내려오던 비공식 체크리스트를 전담하도록 했다.

딜 링크는 마우스를 한번 클릭하면 단계별 지침을 일목요연하게 제시하고 관련 부서에 법적 검토 작업을 지시한 뒤 진행상황을 점검하는가 하면 각종 서식과 보고서도 작성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동화를 진두지휘한 조지 리 투자은행 부문 최고정보책임자(CIO)는 가장 번거롭고 가장 반복적이며 가장 노동 집약적인 업무를 선별하는데 집중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개편작업 초기에는 수백시간이 절약됐지만 작업이 진척을 보면서 수천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골드만삭스는 IPO 부문에서 혁신을 주도한 역사를 자랑한다.

1940년대와 1950년대에 이 은행의 선임 파트너였던 시드니 와인버그는 이른바 '관계금융'에 새로운 지평을 연 인물로, 자동차왕 포드의 일가와 수년간 개인적 친분을 맺어 당시로서는 사상 최대의 IPO를 성사시킨 바있다.

1984년 골드만삭스가 기관투자자들에게 IPO를 앞둔 기업들의 공모주들을 대량으로 배정하는 전략도 큰 성공을 거두었다. 수천명의 지역 브로커들을 통해 일반인들에게 주식을 분할 매각하는 방식에 의존하던 것에 비하면 대단히 혁신적인 것이었다.

리먼 브러더스 출신의 유명 애널리스트인 브래드 힌츠는 자동화의 폐해를 우려했다. 수많은 하급직원들이 설 자리가 없어지고 이로 인해 장차 중견 간부를 충원할 인재의 풀이 축소될 수 있다는 지적이었다.

블룸버그 통신은 월 스트리트에서 즐겨 이용되는 온라인 채팅룸에서 장래를 걱정하는 하급 직원들의 목소리가 무성하다고 전했다. 하지만 관계금융이 자동화의 충격에서 대체로 벗어나 있다는 낙관론자들의 반론도 없지 않다고 덧붙였다.

js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4:2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