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문정인 사퇴 공세…"세금으로 미국가서 망동"

"인사청문 대상 19명 중 11명이 5대 비리 해당"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고상민 기자 = 자유한국당은 20일에도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특보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안보 공세를 이어갔다.

한국당은 문 특보가 국민의 세금으로 미국에 가서 한·미 동맹을 훼손하는 망동을 했다며 즉각적인 해촉을 요구했다.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특보의 발언에 대해 "이간질에 가까운 균열이자 자해행위를 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불안하고도 두려운 안보관이 현실화돼 북한 김정은의 웃음소리가 서울까지 들리는 것 같다"고 말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인 윤영석 의원은 문 특보가 국민 세금으로 미국에 가서 '망동'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문 특보는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공동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했는데, 외교부가 2017년 초 동아시아재단에 9천만 원의 예산을 지원했다"며 "이번 방미도 국민의 세금으로 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특보의 발언에 대해 "한·미 동맹의 균열을 부추기는 의도된 발언이 아닌가 의심될 정도"라며 "문 특보는 당장 사임해야 한다. 문 대통령도 문 특보에게 엄중 경고를 할 것이 아니라 특보 자리에서 박탈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사청문 대상자에 대해서도 공세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정 권한대행은 "인사청문 대상자 19명 가운데 대통령 스스로 정한 5대 비리에 해당하는 사람은 이낙연 국무총리를 포함해 11명"이라며 "공직후보자의 적격성을 검증하는 것은 제1야당의 책무인 만큼 집중적이고 깊이 있는 검증을 하겠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다른 비리도 문제지만 직무 관련 비위가 해소되지 않는 한 해당 분야의 최고 책임자로 임명되기 힘들다"고 밝혔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2:2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