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BO리그 400만 관중 눈앞…2년 연속 800만 향해 '순항'

오늘 400만 돌파하면 337경기로 역대 최소경기 4번째

폭염에도 만원관중
폭염에도 만원관중(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광주에 폭염 경보가 발효된 18일 오후 광주-KIA 챔피언스필드가 프로야구 경기를 보기 위해 몰려든 관중들로 가득 차 있다. 2017.6.18
pch80@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국프로야구 KBO리그가 400만 관중 돌파를 눈앞에 뒀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2년 연속 800만 관중 돌파는 무난하지만, 작년보다는 페이스가 다소 늦은 편이다.

전체 일정의 46%를 소화한 KBO리그는 18일까지 332경기 누적 관중 395만4천375명(평균 1만1천911명)을 기록해 400만 관중까지 4만5천625명을 남겨뒀다.

20일 넥센-한화(대전), 삼성-LG(잠실), 두산-KIA(광주), NC-SK(문학), 롯데-kt(수원)전에서 400만 관중을 돌파할 경우 337경기 만으로 역대 4번째 최소경기였던 2014년의 337경기와 타이가 된다.

지난해에는 334경기 만에 400만 관중을 넘겼고, 역대 1위는 2012년 255경기다.

현재 관중 수 1, 2위에 오른 구단은 잠실 라이벌 두산과 LG다. 아직 반환점을 돌지 않은 가운데 두산은 53만3천223명, LG는 52만1천812명으로 50만 관중을 넘겼다. 지금 추세대로라면 두산은 9년 연속, LG는 8년 연속 100만 관중을 달성할 수 있다.

올해 관중 증가율 1위는 4월 13일 이후 1위를 독주하는 KIA로 지난해 대비 35%가 증가했다. 벌써 8번의 매진으로 구단 신기록을 썼다. 34경기를 치른 가운데 50만19명으로 창단 첫 100만 관중까지 넘본다.

2012년 이후 5년 만에 100만 관중을 노리는 롯데는 47만5천490명으로 6월 안에 50만 관중 달성이 기대된다. 팀 홈런 117개로 단독 선두를 질주하는 SK는 홈 관중 41만1천637명으로 지난해보다 15%가 늘었다.

KBO리그 경기당 관중 수는 1만1천911명으로 이 추세대로라면 이번 시즌 857만 명이 기대된다. 지난해 KBO리그는 833만9천57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1:5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