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野 "웜비어 사망 애도…北 반인권적 행태 규탄"

[제작 이태호, 조혜인]
與 "北, 억류중인 무고한 시민 속히 본국으로 송환해야"
野 "한미정상회담 앞둔 악재…헛발질 거듭될수록 협상입지 좁아져"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북한에 장기간 억류됐다가 최근 의식불명 상태로 송환된 미국 대학생 오토 웜비어(22)씨가 19일(현지시간) 숨을 거두자 여야 4당은 일제히 애도를 표하는 한편 북한의 반인권적 행태를 한목소리로 규탄했다.

그러나 야권을 중심으로는 웜비어씨의 사망이 향후 한미관계에 미칠 파장 등에 대한 우려하면서 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20일 현안 브리핑에서 "웜비어씨의 혼수상태를 1년도 넘게 숨긴 것은 인간의 생명을 경시한 용서할 수 없는 행동으로 어떠한 변명도 용납될 수 없다"며 " 북한은 웜비어씨의 유가족과 국제사회에 사죄하고, 사인규명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규탄했다.

백 대변인은 "사망원인이 반인권적 고문 때문이라면 북한은 이에 상응하는 책임을 반드시 져야 할 것"이라며 "정부는 북한이 억류하고 있는 무고한 시민들을 하루속히 본국으로 송환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도 각각 "채 피지도 못하고 떨어져 버린 청춘의 가슴 아픈 죽음에 애도를 표한다"(한국당), "북한의 야만적인 태도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더 강력하게 만들 것"(국민의당), "북한이 협상 가능한 대상인지 의문을 품는다"(바른정당) 등의 서면논평을 내고 북한을 규탄했다.

야권에서는 이번 일이 한미관계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걱정하면서 정부의 '외교·안보 실책'을 꼬집었다.

[그래픽] 북한 억류 한국인 6명 현황
[그래픽] 북한 억류 한국인 6명 현황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연이어 악재가 터지고 있다"며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의 방미 발언, 존 매케인 공화당 상원의원 방한 무산에 대한 외신보도, 사드배치 문제 등을 거론했다.

김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 경시 태도가 한미동맹 약화를 가져온 것 아닌지 심히 걱정스럽다"며 "정부는 확고한 안보확립으로 한반도 평화구축 방안을 밝혀야 한다"고 비판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명분도 실익도 없는 우리의 대북정책을 북한이 우습게 보고 있다. 이런 헛발질이 거듭될수록 주변국과의 대북협상에서 우리의 입지는 더 좁아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북한의 미사일과 핵실험, 사드배치를 둘러싼 남북한과 주변국의 대립·갈등이 첨예한 상황에서 이번 사건이 끼칠 영향이 염려된다"며 "특히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문 대통령은 굳건한 한미 동맹이 지켜질 수 있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2:1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