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올해 미중 무역전쟁 없을 것…쇠고기 이어 닭발도 수입"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최근 미국과 고위급 경제무역 대화를 가진 중국이 "올해는 미중간 무역전쟁이 없을 것"이라고 선언했다.

20일 싱가포르 연합조보에 따르면 중국 상무부 부부장을 지낸 웨이젠궈(魏建國) 중국 국제경제교류센터 부이사장은 "미중간 경제무역대화 시스템과 무역불균형 해소를 위한 100일 계획이 올해 무역전쟁이 발발할 수 없는 큰 이유 중 하나"라고 말했다.

웨이 부이사장은 또다른 이유로 미중 양국 경제의 높은 상호의존도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뉴욕과 아이오와주에서 열린 미중간 고위급 경제무역 대화에 참석하고 돌아온 지 이틀만에 기자브리핑을 하고 이 같은 협상 성과를 소개했다.

그는 중국이 미국산 항공기와 대두의 최대 수출시장이고 미국산 자동차, 집적회로(IC), 면화 등의 2대 시장으로서 미국이 올해 유럽을 대체해 중국의 최대 무역상대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중간 100일 계획 협상에 따라 21일 미국산 쇠고기가 상하이(上海)에 첫발을 딛는 것은 미중 무역공조가 거둔 조기 성과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웨이 부이사장은 100일 계획 등 미중간 대화 기제로 인해 올해 미중간 무역갈등이 크게 고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은 이번 대화에 참석한 중국 측 대표단의 공통된 인식이라고 강조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4월 6∼7일 정상회담에서 미·중 무역과 투자 불균형 해소를 위한 100일 계획을 마련키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은 지난달 12일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 등 10개 항목을 조기에 실행하고 100일 계획이 마무리되는 다음 달 16일부터 미국에서 천연가스, 카드, 신용평가 서비스 수입을 허용하기로 했다.

그는 "올 초 무역 전운이 고조될 당시만 해도 불확정적 요인이 많았다"며 "최선의 대책은 소통과 연계를 강화하고, 총력을 다해 중국의 의사를 다각도로 신속하고 투명하게 미국에 알려주는 것이었고 미국도 이를 원했다"고 강조했다.

함께 협상에 참여한 자오진핑(趙晋平) 국무원 발전연구센터 대외경제부 부장도 미국도 보호무역주의가 자국 경제에 위해가 된다는 점을 인식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미국이 강력한 보호무역주의 정책을 취할 경우 전 세계 무역이 1.3% 하락하고 미국 국내총생산(GDP)도 0.2%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중국의 개방 수준이 약해 무역 불균형을 되돌리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미국 내 여론이 있다는 지적에 대해 웨이 부이사장은 "일부 지방이 경제권 보호를 위해 개방속도를 늦출 수는 있지만 올 가을 19차 당대회 이후에는 개혁·개방 심화의 진척속도가 한층 빨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미국 측에 미중 양자투자협정(BIT) 등이 중국 경제의 구조조정과 개방을 앞당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점을 이해시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미국으로부터 더 많이 수출할 수 있는 제품으로 유제품, 귀리, 옥수수, 돼지고기 등을 들었다. 그는 "미국인들이 먹지 않는 돼지 내장이나 닭발도 중국에 수출할 수 있을 것"이라며 농담을 섞어 말했다.

웨이 부이사장은 또 고위급 경제대화에서 미국 기업들이 가장 많이 언급한 문제가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사업에 참여할 방법이었다며 일대일로에 대한 미국의 높은 관심을 알 수 있었다고 전했다.

그는 일대일로에서 미국의 경쟁력은 과학기술과 자본관리 등 금융 서비스에 있다면서 미국과 중국이 아프리카 등 제3국에서의 농산물 생산, 바이오 의약 영역에서의 협력 등 공조를 취할 분야가 많다고 강조했다.

뉴욕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경제무역대화[신화=연합뉴스]
뉴욕에서 열린 미중 고위급 경제무역대화[신화=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2: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