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고금리·누드 대출 논란' P2P대출업계 대학생 영업 금지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정부가 고금리와 누드사진 담보 요구 등으로 사회 문제를 일으킨 개인간(P2P) 대출업계의 대학생 대상 영업을 금지했다.

중국 은행업감독관리위원회(은감회)와 교육부, 인력자원사회보장부는 최근 공동 배포한 지시문에서 인가받은 소수 은행만 대학생들에게 대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0일 장시(江西)성 금융청 웹사이트를 인용해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모든 P2P 대출업체에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사업을 중단하라며 대학생 대출 실적이 있는 온라인 대출업체에 구체적인 사업 철수 일정을 제출하라고 지시했다.

정부 지시에 협조하지 않는 업체는 모든 온라인 대출이 중단되며 사기와 대출 회수를 위한 물리적 협박, 음란물 유통으로 기소될 수 있다.

중국 다허왕(大河網)에 따르면 지난 2월 현재 74개 온라인 금융업체가 학생 대상 대출 영업을 지속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대학생들이 스마트폰 등을 구매하기 위해 P2P 대출업체에서 소액 대출을 받았다가 초고금리 이자로 어려움에 부닥치는 사례가 속출하면서 사회적 논란으로 비화한 데 따른 정부 대책으로 풀이된다.

정부는 작년 6개 기관의 온라인 대출 규제 시도에도 일부 업체가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영업을 지속해 학생들의 법적 권리와 캠퍼스 안전을 심각하게 해치는 '위험한 대출'을 했다고 지적했다.

인민망(人民網) 등에 따르면 일부 P2P 대출업체는 여대생의 나체사진을 대출 담보로 요구했다가 만기 상환을 못한 여대생 사진을 온라인에 유포하거나 여대생에게 매춘을 요구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했다.

또 작년 안후이(安徽)성 허페이(合肥)의 한 여대생은 2천 위안(33만3천 원)을 처음 대출받았다가 빚이 50만 위안(8천325만 원)으로 불어나 59개 대출업체로부터 주당 30%의 고금리에 시달렸다고 중국청년보(中國靑年報)가 전했다.

온라인 대출업체에 누드 사진도 제공한 이 여대생의 부친은 딸의 빚을 상환하기 위해 집을 매각해야 했다.

중국 여대생 '누드 대출' 사진 대거 유출 파문
중국 여대생 '누드 대출' 사진 대거 유출 파문[경화시보 제공=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3: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