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위 전체회의 또 무산…내일 김현미 보고서 채택 재시도

한자리에 모인 국토위 여야 간사
한자리에 모인 국토위 여야 간사(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20일 오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실에서 국민의당 윤영일 간사(왼쪽부터 시계방향),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간사, 조정식 위원장, 자유한국당 이우현 간사, 바른정당 이학재 간사가 회동하고 있다. jeong@yna.co.kr
21일 오전 11시 전체회의 합의…"운영위 소집과 연계 줄다리기"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가 20일 또다시 무산됐다.

지난 16일과 19일에 이어 세 번째 보고서 채택 시도가 좌절된 것이다.

국토위 4당 간사는 이날 오전 11시 모여 오후 2시 전체회의 개회를 논의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간사가 전체회의 참석에 난색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4당 간사는 오는 21일 오전 10시 30분 다시 회의를 열고, 오전 11시 전체회의를 여는 데 합의했다. 21일은 김 후보자의 보고서 채택 시한이다.

국토위 관계자는 "오늘 국회 운영위원회 소집이라는 민감한 현안을 연계해 여야가 줄다리기하는 양상"이라며 "내일 전체회의에서 보고서를 채택할지는 아직 미지수"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토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오전 9시 50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당 의원들에게 조속히 국토부 장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에 함께 해주시기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수많은 국민이 국회와 국토위를 지켜보고 있다"면서 "후보의 자질 부족이나 결정적 흠결로 장관직을 수행하기 곤란하다는 문제 제기가 전무한 상황에서 야당의 발목잡기, 국정 내팽개치기가 도를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논문 표절 의혹 해명하는 김현미 의원
논문 표절 의혹 해명하는 김현미 의원(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7.6.15
superdoo82@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3:5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