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액세스바이오 최영호 대표, 모교 고려대에 10억원 쾌척

모교 고려대에 10억원을 기부한 액세스바이오 최영호 대표(왼쪽)와 고려대 염재호 총장(오른쪽).[고려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고려대는 말라리아 진단키트 시장점유율 세계 1위 기업인 액세스바이오 최영호(53) 대표이사가 10억원을 기부했다고 20일 밝혔다.

최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성북구 고대 본관에서 장학기금 기부식을 갖고 "소외된 학생들이 학업에 정진할 때 어려움이 없었으면 한다"며 거금을 쾌척했다.

고대 농화학과를 졸업하고 제일제당 종합연구소에 다니던 최 대표는 1990년 미국으로 건너가 바이오 관련 업체에서 일하다 2002년 액세스바이오를 창업했다.

액세스바이오는 말라리아 진단키트 부문 세계 1위 기업으로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800만달러 규모의 투자를 받기도 했다.

최 대표는 4년여 전부터 가족·지인과 함께 '웨이앤게이트 파운데이션(Way & Gate Foundation)'이라는 이름으로 구제·장학·오지 봉사 등 기부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고려대는 최 대표가 기부한 10억원으로 '웨이앤게이트 파운데이션 장학기금'을 마련해 형편이 어려운 학생을 위해 쓸 방침이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4:1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