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기업 77% "경기, 완만 회복세"…반년 전엔 60%가 "제자리"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주요기업들의 경기인식이 크게 개선했다.

다만, 장래에 대한 불안으로 개인소비가 늘지 않는 현상은 숙제라는 지적이 많았다.

20일 아사히신문이 주요기업 100곳의 최고위 경영진을 면담(5월29일~6월9일)해 설문 조사한 결과를 보면 일본 경기가 '완만한 확대' 상태라고 답한 기업은 77곳이나 됐다.

이는 직전 조사(2016년 10~11월) 때의 28곳에서 크게 늘어난 것이다. 당시에는 '경기가 제자리걸음하고 있다'는 답이 60%를 점했다. 아사히는 "기업들의 경기인식이 직전 조사 때보다 대폭 개선됐다"고 평가했다.

일본 지역경기 점검
일본 지역경기 점검[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도 주오구 일본은행 본점에서 4월 각 지역의 경기정세를 점검하기 위해 열린 지점장 회의.

기업 경영자들은 일본 경기확장을 견인하고 있는 배경으로 해외경제 회복을 지목했다. 세계경기가 확장세라고 본 기업은 75곳에 달했다.

특히 중국경제 회복, 자원가격의 바닥 다지기, 정보통신 사이클의 개선 등이 회복세를 이끈 것으로 봤다. 엔화가치 하락도 플러스 요인으로 꼽혔다. 제조업은 물론 비제조업도 엔화 약세를 반겼다. 한 서비스업체는 엔화 하락으로 외국인관광 수요가 회복하는 것이 일본경제에 보탬이 된다는 입장도 보였다.

다만 장래에 대한 불안이 없는 것은 아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권의 경제운영 기조에 따라 앞으로 세계경기가 좌우되는 것을 우려하는 기업이 47곳에 도달했다.

감세나 인프라 투자 등이 실현될지, 보호주의 정책이 두드러질지 등에 주목하거나 국제분쟁이나 테러를 걱정하는 기업도 늘어났다. 이에 반해 중국경제 감속을 우려하는 기업은 18곳으로, 직전 조사 때(33곳)보다 많이 줄었다.

아베 신조 정권이 내건 '2020년께 명목 GDP(국내총생산) 600조엔 달성' 목표의 실현 가능성에 대해서는 어렵다(37곳)는 답이 가능하다(14곳)는 전망보다 훨씬 많았다.

GDP를 늘려나가려면 60% 가량을 차지하는 개인소비의 활성화가 불가결하지만 그런 환경이 갖춰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개인소비 침체 요인으로는 장래를 불안해하는 비정규직이 많다는 점이 꼽혔다. 따라서 비정규직을 줄이고 미래 불안을 해소하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적지 않았다.

아베 총리 정권이 '여성활약'이나 '일하는 방식개혁' 등 새로운 정책을 내세우고 있지만 주요기업 최고위 경영진은 이에 대한 불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여성이 활약하는 사회 만듭시다"
"여성이 활약하는 사회 만듭시다"[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성활약 증진을 주제로 지난해말 열린 포럼에서 의견을 밝히고 있는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중앙).

조사에서 아베 정권의 대처가 미흡하다고 생각하는 정책 세 가지를 꼽으라는 질문에는 재정 재건(55곳)과 사회보장 개혁(44곳)을 많이 거론했다.

닛세이기초연구소 사이토 다로 경제조사실장은 "기업이 내부유보를 줄이지 않고 임금이 오르지 않는 가운데 엔화 하락으로 물가는 오르면서 소비자 생활이 나아지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기업과 가계의 온도 차이가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5:35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