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李총리, 매주 월요일 오찬하며 국정방향 협의

"책임총리 권한 보장하겠다는 의지"

입장하는 문 대통령- 이 총리
입장하는 문 대통령- 이 총리(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시도지사 간담회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입장하고 있다. 2017.6.14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가 매주 월요일 오찬을 하는 형식으로 회동을 정례화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 회동 정례화는 문 대통령이 강조해 온 책임총리로서의 이 총리 권한을 보장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20일 청와대와 총리실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문 대통령과 이 총리는 지난 12일 오찬을 함께 한 데 이어 19일에도 점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오전 고리원전 1호기 영구 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오찬 회동이 어려워 보였으나 문 대통령이 오찬을 그대로 진행했으면 한다는 뜻에 따라 이 총리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총리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내각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지를 회동 정례화로 보여주시는 것"이라며 "총리도 내각에서 청와대와 조율해야 하는 부분에 있어 책임총리의 모습을 보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앞서 5일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곧 (대통령과) 주례회동을 시작할 것 같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이 총리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이해찬 전 총리와 했듯이 점심을 겸해서 문 대통령과 회동하고 청와대의 결심이나 당·정·청 실무 간 조정이 필요한 부분은 큰 방향을 정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매주 월요일 오후 대통령 수석·보좌관 회의가 열리는 만큼 문 대통령과 이 총리의 오찬 회동에서는 회의에 앞서 주요 현안이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4:4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