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동서고속도로 개통하자마자 단속…과속 '꼼짝 마'

이동식 장비 활용…국내 최장 인제 터널은 구간 단속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경찰이 동서고속도로 동홍천∼양양 구간 개통과 동시에 이동식 단속 카메라를 활용한 과속 단속에 나선다.

국내 최장 11㎞ '인제 터널' 구간 단속
국내 최장 11㎞ '인제 터널' 구간 단속 (인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국내 최장 11㎞ 도로 터널인 인제 터널 구간 단속이 오는 30일 동서고속도로 동홍천∼양양 구간 개통과 함께 시범 시행된다. 사진은 구간 단속 시점부와 종점부에 과속 단속 장비가 설치된 모습. 2017.6.20
jlee@yna.co.kr

강원지방경찰청은 30일 개통하는 동홍천∼양양 구간 71.7㎞ 상·하행선에 총 6대의 이동식 단속 장비를 탄력적으로 배치, 운영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고속도로 개통 초기 과속으로 인한 대형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또 암행순찰차량을 이 구간에 집중적으로 배치해 개통 초기 난폭·보복·얌체 운전 단속도 벌인다.

경찰은 동홍천∼양양 구간 양양 방향 93.5㎞ 지점과 서울 방향 93.7㎞ 지점에 각각 고정식 과속 단속 장비를 이른 시일 내에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동홍천∼양양 구간 랜드마크인 국내 최장 도로 터널 '인제 터널'에서는 구간 단속을 시범 시행한다.

구간 단속 시점부 125.2㎞(터널 진입 전 2.8㎞)와 종점부 140.4㎞(터널 진출 후 1.44㎞)에 각 4대씩 모두 8대의 과속 단속 장비가 설치됐다.

총 단속 구간은 15.2㎞이며, 제한 속도는 시속 100㎞다.

구간 단속은 고속도로 개통과 함께 시범 운영을 거친 뒤 본격 운영한다.

강원경찰청 정인승 고속도로순찰대장은 "개통 구간에 고정식 과속 단속 장비가 설치되기 전까지 이동식 장비를 최대한 활용해 주·야간 속도위반 단속을 벌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j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5:0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