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카메라뉴스] '천연 칼슘제' 톳 채취 한창

(진도=연합뉴스) 20일 전남 진도군 조도면 가사도 주민들이 갓 뜯어온 톳을 말리고 있다.

가사도 톳은 자연 상태의 원초를 채취해 양식용 줄에 붙여 바다에서 키워 품질이 아주 좋다는 평가를 받는다.

톳 말리는 가사도 주민들
톳 말리는 가사도 주민들 [독자 제공=연합뉴스]

11월께 원초 붙이기 작업을 마친 후 성장을 기다렸다가 이듬해 4월 말까지 6월말 사이 수확한다.

전국 생산량의 30%를 차지하는 진도에서는 연간 3천300여t을 생산 150억원의 소득을 올린다.

톳은 톳나물 두부무침, 톳 영양밥, 콩나물 톳 무침 등 요리로 먹을 수 있는 해조류다.

식이섬유, 아연, 칼슘, 철분 등 풍부한 영영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특히 식이섬유인 알긴산은 납, 카드뮴 등 몸속의 중금속과 미세먼지 등을 체외로 배출하는 효능이 있어 혈관 청소제로 불린다. (글 = 박성우 기자, 사진 = 독자 제공)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5:3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