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회삿돈 수십억원 가로챈 조경업체 임직원 구속 기소

(순천=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은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특정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업무상 횡령)로 조경업체 대표 A(64)씨와 임원 B(56)·C(57)씨 등 3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20일 밝혔다.

순천지청
순천지청

검찰은 또 이 업체 직원 4명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A씨 등 7명은 2009년 2월부터 2015년 9월까지 7년간 인건비와 거래대금을 부풀려 모두 59억6천875만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대표 A씨는 10억5천300만원을 횡령했으며 B씨는 18억9천만원, C씨는 8억3천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직원 4명도 수억원을 빼돌렸지만, 횡령액이 임원들보다 적어 불구속 기소됐다.

이들은 빼돌린 돈으로 수천만원에 달하는 골프장 회원권을 구입하는가 하면 아파트를 사거나 개인 빚을 갚는 데 쓴 것으로 드러났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8: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