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감정원, 베트남에 공시지가 제도 수출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감정원이 베트남에 지가 산정 노하우를 수출한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1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현지 지가 정보 시스템 개선사업 착수보고회를 했다고 20일 밝혔다.

감정원은 국토연구원, 국내 민간 IT업체인 정도 UIT와 함께 컨소시엄으로 베트남 정부가 추진하는 지가 공시 시범사업에 참여한다.

900만 달러 규모의 코이카(KOICA) 공적개발원조(ODA)를 받아 진행하는 사업으로, 우리나라의 공시지가 제도를 베트남 환경에 맞게 변형해 맞춤형 지가산정 제도를 만들게 된다.

베트남 정부는 2018년까지 빈푹, 박닌, 다낭, 퀀터 등 4개 성을 시작으로 지가산정방법과 모형 개발, 지가 정보 시스템 구축에 나서고 향후 베트남 전역으로 사업을 확대할 방침이다.

한국감정원 변성렬 원장직무대행은 "한국의 지가 산정 및 토지가격정보시스템 분야의 성과를 적극적으로 공유해 베트남의 부동산 전문인력 양성과 선진화된 부동산관리를 위해 협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 19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베트남 지가정보 시스템 개선사업 착수보고회를 했다. [한국감정원 제공=연합뉴스]

s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6:2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