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만 "중국史는 동아시아史의 한부분" 역사교과서 논쟁

교육부, 원주민 문화·민주화 과정 강조 초안 마련

(상하이=연합뉴스) 정주호 특파원 = 대만 교육부가 '중국사' 교과목을 자국 역사가 아닌 동아시아 역사의 하나로 두려는 움직임을 보이면서 대만 내 역사논쟁이 시작됐다.

대만 중국시보는 20일 대만 교육부 국가교육연구원이 최근 마련한 국민기본교육 사회과목 요강 초안에 고등학교 역사 교육 가운데 '중국사'를 동아시아 역사의 맥락에 편입시켜 학습토록 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역사 교과서도 한족 중심의 중국 역사를 배우기보다는 중국인의 이동, 동아시아 지역과의 교류를 중심으로 서술하면서 대만 원주민 문화와 민주화 과정을 강조하는 방향으로 편찬이 이뤄지게 된다.

대만독립 성향의 차이잉원(蔡英文) 총통이 출범한 이후 중국과 거리를 두고 대만 본래의 역사와 전통을 중시하는 정책에 따른 변화로 읽혀진다.

현행 대만 일반 고등학교의 사회과는 역사, 지리, 공민사회 3과목으로 각각 필수 8학점을 이수해야 하는데 이번 요강안은 매 과목을 필수 6학점으로 낮추되 선택과목에 8학점을 부여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중 대만사 1권, 중국사 및 세계사 3권으로 나뉜 현 고교 역사교과서도 요강안대로라면 대만사, 중국사, 세계사를 명확히 구분하지 않고 3개 영역으로 뭉뚱그려 각각 2학점을 주게 된다.

우선 대만 부분은 한족 위주의 역사관을 버리고 대만이 다원화된 부족사회임을 강조하고 원주민 부분을 단독 장으로 서술하게 된다. 국제 정세 속의 대만의 지위, 일제 치하의 정치사회 운동, 전후 민주화 과정 등이 강조된다.

두번째는 중국과 동아시아의 교류 역사 부분이다. 여기에서는 중국 본래의 역사를 상세하게 학습할 필요 없이 중국인의 이동, 화상(華商)이 세계에 준 충격, 공산주의가 중국 및 동아시아에 미친 영향, 지역 협력과 경제무역 통합 등을 중점에 두고 공부하게 된다.

세번째 영역은 대만과 세계로 정해졌다. 이 중에서도 '이슬람과 세계'라는 장을 따로 둬 이슬람 문화의 발전과 확장, 서방세계에 미친 영향 등을 배우게 함으로써 세계를 보는 인식의 범위를 확대하도록 했다.

이번 초안은 앞으로 여러 절차를 남겨두고 있어 정식 학과목이 될지는 미지수다.

현재 마련된 사회과 요강안은 이달중 국가교육연구원내 내부 토론 회의를 거쳐 다음달중 인터넷에 공고된 뒤 대만 전역의 22개 지역에서 공청회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후에도 내년 초 다시 국가교육연구원의 토론회를 거친 다음 교육부로 넘겨져 최종 심사 후 확정되는 과정이 남아있다.

훙융산(洪영<口+永>善) 국가교육연구원 주임은 "이번 초안의 교육과정은 2018년부터 2019년까지가 그 대상"이라며 "사회과 요강안의 진도가 당초 예정보다 늦어졌기 때문에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만 과거정권 원주민 학대 탄압 사죄[EPA=연합뉴스]
대만 과거정권 원주민 학대 탄압 사죄[EPA=연합뉴스]

jo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6:2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