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합천군, 삼가·옥전고분군 정비 나서…가야 유적 복원

(합천=연합뉴스) 김선경 기자 = 경남 합천군은 관내 가야 문화 유적 재조명 사업을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이달 초 문재인 대통령이 가야 역사문화 복원사업을 언급한 데 따른 조처다.

군은 최근 도 핵심과제에 관내 가야 문화유적인 삼가고분군(경남도 기념물 제8호) 발굴 정비 사업을 반영했다.

이 사업은 내년부터 2022년까지 사업비 150억원을 투입해 고분군 일대를 발굴하고 탐방로와 전시관을 만드는 등 전면 정비하는 계획을 담고 있다.

군은 또 70억원을 들여 다른 가야 유적인 옥전고분군(사적 제326호) 주변에 역사문화 테마파크를 조성할 방침이다.

성산토성 복원도 검토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성산토성을 현존하는 유일한 가야 도성 유적으로 주장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군 측은 "가야 유적 정비사업을 통해 잃어버린 가야사를 재조명하고 문화관광산업을 일으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옥전고분군 [합천군청 제공=연합뉴스]
옥전고분군 [합천군청 제공=연합뉴스]

k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6:33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