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고성군의회, 재검토 논란 하이화력 정상추진 건의

5조 투자·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이유…시민단체 등 백지화 요구

경남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조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남 고성하이화력발전소 조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고성=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경남 고성군의회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건설 재검토 논란을 빚는 하이화력발전소 정상추진을 정부에 건의했다.

의회는 20일 열린 '제227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최상림 의원이 대표 발의한 '고성하이화력 1·2호기 건설사업 정상추진 건의안'을 채택했다.

의회는 고성하이화력 1·2호기 건설사업은 2012년 지역 주민 95.7%의 유치서명과 고성군의회의 찬성의결을 통해 산업통상자원부에 사업을 신청, 2015년 10월 승인해 본 공사가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의회는 지난 5월 문재인 대통령의 화력발전소 중 공정률 10% 미만 원점 재검토 지시에 이 사업의 포함 여부가 주목돼 지역의 관심이 높다고 덧붙였다.

이 사업의 현 공정률은 21.06%이라고 의회는 소개했다.

의회는 "하이화력발전소 건설사업에 5조 1천960억원이 투자되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면서 좋은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며 "이를 위해 건설사업이 정상추진 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날 채택한 건의문은 황보길 고성군의회 의장이 청와대와 국정자문위원회를 직접 방문해 전달할 계획이다.

고성하이화력은 국내 최대 민자발전소 건설 사업이다.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27만6천평 부지에 1천40MW급 발전소 2기를 조성한다.

제1호기 준공은 2020년 10월, 제2호기 및 종합 준공 시기는 2021년 4월이다.

한편 경남 환경단체와 시민단체 등이 최근 기자회견을 열어 하이화력발전소 현 공정률이 맞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초미세먼지를 발생하는 만큼 건설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주장해 논란을 빚고 있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7:2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