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홍콩 친독립파 시위 예고에 中 "무관용" 강경대응 경고

(홍콩=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홍콩의 친(親)독립파 단체가 주권반환 20주년 기념일(7월 1일)을 앞두고 반중국 시위를 예고하자 중국 당국이 무관용 원칙을 내세우며 강경 대응을 경고했다.

20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친독립파 정당인 홍콩민족당의 앤디 찬(陳浩天) 소집인(위원장)은 주권반환 기념일 전날인 오는 30일 밤 유명 관광지인 침사추이(尖沙咀) 시계탑 부근에서 '홍콩 추락 20주년 애도 집회'를 벌이겠다고 밝혔다.

찬 위원장은 "정부가 다음달 1일을 경축일로 삼아 모든 홍콩인이 중국의 통치를 환영하는 모습을 보여주려고 전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우리는 또다른 시각을 보여주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시위가 독립 지지자들과 지역주의자들을 결속시키기 위한 것이라며 평화롭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찬 위원장은 작년 3월 대학생과 젊은 활동가 위주로 구성된 당원 50여 명의 기부를 통해 홍콩민족당을 설립한 뒤 입법회의원(국회의원격) 선거 출마를 추진했지만, '홍콩이 분리될 수 없는 중국의 일부'라는 내용이 담긴 선거관리위원회의 확인서에 서명하지 않아 출마 자격이 박탈됐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가 홍콩에 파견한 대표처 수장 격인 장샤오밍(張曉明) 주홍콩 중국연락판공실(중련판) 주임은 중국 관영 CCTV와 인터뷰에서 소규모 친독립 옹호자들이 중국 당국의 인내심을 시험하고 있다며 "무관용이 필요하다"고 경고했다.

장 주임은 지난 20년간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원칙이 성공적이었다고 생각하지만, 홍콩 사회가 문제들을 정치 이슈화하는 것이 유감스럽다고 강조했다.

홍콩 사회의 과도한 정치화가 국가안전법(보안법) 제정을 지연시키고 정부가 경제와 민생을 개선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는 것을 방해했다는 주장이다.

중련판 전신인 신화사(新華社) 홍콩분사의 저우난(周南) 전 분사장은 홍콩 RTHK 방송과 인터뷰에서 중국과 중국사를 가르치는 본토식 국민교육 과목 도입을 반대하는 이들이 중국을 배우는 홍콩 주민의 권리를 박탈했다며 국가안전법도 가능한 한 빨리 통과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홍콩 경찰은 주권반환 기념일 전후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홍콩을 방문할 가능성에 대비해 1만 명의 경찰관을 주요 지역에 배치하는 등 경비를 강화하고 있다.

홍콩 경찰은 시위 등으로 육로 이동이 어려워질 것에 대비해 정부 쌍동선을 이용해 중국 지도자들을 해상으로 이동시키는 비상 대책도 마련했다.

홍콩민족당 앤디 찬 소집인(위원장)
홍콩민족당 앤디 찬 소집인(위원장)(EPA=연합뉴스)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7:1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