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샹젤리제 경찰車 공격 용의자, 총기면허 보유…평소 사격연습도

이슬람극단주의 경도돼 테러 위험인물 리스트 올라…경찰 감시망 '구멍'

파리 샹젤리제 대로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
파리 샹젤리제 대로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파리 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폭발물을 실은 승용차를 경찰 차량에 돌진시킨 뒤 숨진 용의자가 총기 면허를 소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용의자는 프랑스 정보당국의 테러위험인물 리스트에 올라있었는데도 총기를 다량 소지한 채 평소 사격연습까지 한 것으로 나타나 감시망에 구멍이 뚫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일고 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19일 저녁(현지시간) BFM TV와 인터뷰에서 용의자가 총기 소지 면허가 있었다고 말했다.

용의자인 아담 자지리(31)의 총기 소지 면허는 당국의 테러 위험인물 감시망에 오르기 전에 발급된 것으로 파악됐다.

용의자는 이후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징후가 파악돼 2015년 정보당국의 국내 테러 위험인물 리스트인 '파일 S'에 등재된 뒤 당국의 감시를 받아왔다.

하지만 감시 대상인 위험인물이 총기 면허를 소지한 채 소총과 권총을 갖고 있던 자체만으로 당국의 감시망에 구멍이 뚫린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용의자의 아버지는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아들이 당국에 등록된 총기를 갖고 있었고 평소 사격연습을 즐겨 했다"고 전했다.

용의자는 가스통 등 인화물질과 러시아제 소총과 권총 2자루 등을 형 승용차 안에 소지한 채 19일 오후 4시께(현지시간) 샹젤리제 거리의 경찰 밴 차량에 돌진했다. 용의자는 자신의 차 안에 있던 인화물질이 터지면서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곧 숨졌다. 경찰이나 시민 등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프랑스 당국은 테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즉각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현재까지 사건의 배후를 주장하는 세력은 없다.

경찰은 숨진 용의자의 전처와 형제 등 가족 4명을 파리 외곽도시의 거주지에서 밤사이에 긴급 체포해 조사 중이다.

yonglae@yna.co.kr

테러 현장에서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하는 경찰
테러 현장에서 소화기로 화재를 진압하는 경찰[AP=연합뉴스]
파리 샹젤리제 대로 통제하는 경찰
파리 샹젤리제 대로 통제하는 경찰(파리 AF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7: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