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 37개 골프장 '농약 20% 줄이기' 협약…총 78개로 확대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는 20일 용인CC·안성CC 등 도내 37개 골프장, (사)한국골프장경영협회 한국잔디연구소와 '농약사용량 저감을 위한 자발적 환경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골프장은 최근 3년간(2013∼2015년) 사용한 평균 농약사용량을 향후 3년(2017∼2019년) 동안 20% 이상 줄이게 된다.

자발적 환경협약에는 2015년 도내 22개 골프장이 처음 참여했고 이번 협약에 따라 모두 78개로 늘어났다. 도내 전체 골프장 150개의 52%에 해당한다.

한국골프장경영협회 한국잔디연구소는 골프장 코스관리자들에게 농약 사용량 저감 방안과 미생물제제 사용방법 등을 교육하고 병해충 발생 시 현장 지도를 맡는다.

도내 골프장의 농약 사용량은 2014년 21.3㎏/ha에서 자발적 환경협약을 시행한 2015년 18.8㎏/ha로 감소했다.

도 관계자는 "현행 제도하에 골프장들은 농촌진흥청이 금지한 맹독, 고독성 농약을 제외하면 어떤 농약이라도 양과 횟수에 상관없이 사용할 수 있다"며 "자발적 환경협약에 따라 골프장의 농약사용량이 줄어들뿐더러 골프장이 농약을 과도하게 사용한다는 국민적 오해도 해소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7: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