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건설노조 광화문서 대규모 집회…"내국인 고용대책 마련"

8천여명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정부 출범 후 첫 사례

행진하는 건설노조
행진하는 건설노조(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민주노총 전국건설노동조합이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2017.6.20 yang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민주노총 산하 전국건설노동조합(건설노조)은 20일 서울 광화문 세종로 소공원에서 '토목건축 조합원 상경총회'를 열어 불법 하도급 근절과 내국인 건설노동자 고용 대책을 촉구했다.

1박2일로 진행되는 이번 총회에는 전국 건설 노동자 8천여명이 참여한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건설노조는 "건설현장 임금은 10년째 하향 평준화되고 있고 노동조건은 바뀌지 않았다"며 "이주노동자 인력이 다단계 하도급을 통해 불법 유입되면서 임금과 노동조건이 저하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허용된 이주노동자 쿼터는 6만7천명이지만 실제로는 약 30만명의 이주노동자가 일한다는 게 건설노조 주장이다.

이들은 "이주노동자를 쫓아달라고 집회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불법하도급 구조에 따른 이주노동자 유입으로 건설산업은 내국인 청년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법·제도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건설노조, 총파업 찬반투표
건설노조, 총파업 찬반투표(서울=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20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로공원에서 열린 건설노조 1만 토목건축 조합원 상경총회에 참석한 조합원들이 2017년 토목건축분과위원회 총파업 찬반투표를 하고 있다. 2017.6.20 yangdoo@yna.co.kr

건설노조는 이날 총파업 투표에 들어갔으며, 투표 결과는 내주에 집계된다.

총회 참가자들은 광화문 삼거리, 내자동 로터리를 거쳐 청운효자동주민센터까지 행진했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대규모 시위대가 청와대 근처까지 행진한 것은 처음이다.

이들은 청와대에 외국인력 고용 질서 감시·감독 강화, 이주노동자 불법 고용 처벌, 사업장별 외국인 인력 배정인원 의무 공개 등을 촉구하는 제안서를 접수할 예정이다.

저녁에는 세종로 소공원에서 투쟁문화제를 연 뒤 노숙농성을 하고 21일 현대·SK·GS·대우 등 주요 원청 건설업체를 항의 방문하는 것으로 일정을 마무리한다.

경찰은 33개 중대 2천700여명의 경찰력을 도심에 배치했으나, 병력을 집회 현장에서 떨어진 곳에 대기시키고 행진 대열 주변 교통 관리에 주력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8: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