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년 취업 지원'…코트라, 21일 밴쿠버서 잡페어

(서울=연합뉴스) 이봉준 기자 = 코트라는 21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2017 밴쿠버 잡 페어(Vancouver Job Fair)'를 연다고 밝혔다.

글로벌 기업 채용정보 한자리
글로벌 기업 채용정보 한자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행사에는 한국 인재 채용을 원하는 23개 현지 기업과 캐나다 취업을 희망하는 한국 청년 구직자 300여명이 참가한다.

인재 채용에 나선 캐나다 기업은 금융(TD, RBC, BMO 등)과 호텔(힐튼, 쉐라톤, 샌드맨 등), 소매유통(월드듀티프리, 위너스 등), 물류·운송(유피에스, 코쉽) 등 다양한 분야를 망라한다.

밴쿠버가 속한 브리티시컬럼비아주(州)는 도·소매 등 서비스업종 중심으로 최근 취업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코트라는 전했다.

코트라는 각 분야 취업 전문가가 연사로 나서는 '취업 성공 멘토 특강'과 '1:1 모의면접 코칭' 코너도 마련해 청년 구직자들의 취업을 지원한다.

아울러 캐나다 내 우수 기업과 재능 있는 한인 인재들을 연결하기 위해 취업 설명회와 글로벌 및 현지 취업 상담회, 교육 워크숍 등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정혁 코트라 글로벌일자리사업단장은 "이번 잡페어에 캐나다의 다양한 분야 기업들이 참가했다는 것은 한국 인재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반영한다"며 "코트라는 청년 인재의 해외 취업을 선도하는 글로벌 플랫폼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j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