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기 초중고교 비정규직 총파업 예고…급식 차질 우려

(수원=연합뉴스) 이영주 기자 = 경기지역 학교의 비정규직 근로자로 구성된 노조들이 이달 말 예고된 민주노총의 '사회적 총파업'에 동참을 예고하면서 학교 급식 운영에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경기지부(경기 교육공무직본부)는 20일 오후 경기도교육청 남부청사와 북부청사, 25개 교육지원청 앞에서 피켓시위를 열고 "6월30일 사회적 총파업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작년 4월 1일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들의 총파업으로 경기도 수원의 한 중학교 학생들이 빵, 삼각김밥, 우유로 급식을 대신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교육공무직본부는 "16일 쟁의행위 조합원 찬반투표 개표 결과 투표참여율 76%, 쟁의행위 찬성 90%로 나와 총파업을 결의했다"며 "총파업 이후에도 노조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다음 달 21일 2차 총파업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정부와 도교육청에 ▲ 최저임금 1만원 ▲ 학교 비정규직 처우개선 종합대책 마련 ▲ 상한 없는 근속수당 1년당 5만원 지급 ▲ 전 조합원 동일 처우개선비 등을 요구해왔다.

앞서 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경기지부(경기 학비노조)도 학교 비정규직의 처우개선을 요구하며 29∼30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경기 교육공무직본부와 경기 학비노조는 급식실 조리실무사, 교무실 행정실무사 등 학교 내 60여 종에 달하는 학교 비정규직 근로자(교육공무직원)로 구성된 노조다.

도내 교육공무직원은 약 3만5천명이며, 2개 노조에 2만여명이 조합원으로 가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은 이들 중 상당수가 급식실 조리실무사이어서 2개 노조가 동시 총파업에 들어가는 이달 30일 초중고교 급식 운영에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작년 이들 노조의 총파업으로 일부 학교가 급식을 도시락 등으로 대체했다"며 "올해도 학생들에게 큰 불편이 없도록 학교가 미리 대처할 수 있도록 안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young8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8:0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