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전처, 집중호우 때 토석류 걸러주는 '저감시설' 보급

"소하천 범람, 산사태 등 예방 효과"

국민안전처 제공
국민안전처 제공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국민안전처는 집중호우 때 산에서 작은 하천으로 흘러내리는 토석류를 차단하는 '다기능 토석류 유출 저감시설'을 개발해 본격적인 보급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 시설은 산지와 접한 하천 상류부에 설치하는 것으로, 집중호우 시 계곡 쪽에서 흘러내리는 토사나 암석, 잡목 등 토석류를 투과형 틀로 차단한다. 물은 흘려보내고 토석류는 걸러내는 방식이다.

이 시설은 소하천 제방 붕괴 등을 방지해 주변 농경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투과형 틀 아래쪽으로는 담수 공간도 만들어 주변 지역의 농업용수, 생활용수, 산불 진화용수 등으로 공급할 수 있다.

안전처는 2014년 시설 기술 개발에 착수해 2015년 말 관련 특허를 획득했다.

기존 시설 대비 성능은 17% 끌어올리면서 비용은 16% 절감하는 효과를 봤다고 안전처는 밝혔다.

실례로 작년 6월 강원 화천군 등뒷골천에 저감시설을 설치해 운영한 결과 한 달 뒤 있었던 집중호우 때 약 80t의 토석류 유출을 막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처의 안영규 재난예방정책관은 "새로 개발한 토석류 유출 저감시설이 현장에서 널리 활용돼 소하천 범람, 산사태 등 재해 위험으로부터 국민을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6:00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