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종석 "인사검증은 비서실장 책임…특정수석에 책임 못물어"

"朴정부 인사委 준용해 초기인사…시간에 많이 쫓겼다"
"이때쯤 초기인사 끝날 줄 알았다…향후 인추위 시스템 인사하겠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20일 "인사 검증과 관련한 청와대 수석회의는 비서실장이 주도해서 하기 때문에 검증에 문제가 있다면 그 책임은 비서실장에게 있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첫 인사추천위원회를 개최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인사 난맥상과 관련해 이같이 언급한 뒤 "그 문제를 특정 수석에게 물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는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낙마 등 최근의 인사 문제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 등에 대한 야당의 국회 출석 요구가 부당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임 실장은 "참여정부 때는 인사추천위가 있어서 인재 풀을 넓히고 추천·검증하고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보고돼 정밀검증에 들어가는 상당히 체계화된 구조였는데, 전 정부는 대통령 비서실 직제령에 비서실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인사위원회를 두는 간략한 규정만 있었다"며 "인수위 활동 기간이 없는 조건에서 전 정부 직제령에 근거한 인사위에 준하는 회의를 통해 급한 인사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추천 인사들을 예비검증하고 2∼3배수로 줄여 인사권자에게 보고한 다음 본인에게 알린 뒤 정밀검증에 들어갔는데 솔직히 시간에 많이 쫓겼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인사를 진행하면서 인재 풀을 확보하고 사람들을 급히 채워나가면서 검증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은 굉장한 인력이 들어가는 일이었다"며 "높아진 검증 기준에 따라 한 사람을 임명하기까지 많은 사람을 접촉하고 검증해야 하는 실무적 어려움이 컸다는 점도 부연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다른 한편으로 인사추천위를 포함한 인사시스템을 구축해왔고 오늘 대통령 비서실 자체 운영규정인 훈령 39호에 따라 인사추천위를 구성해 첫 회의를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실장은 "초기 인사가 마무리되면 지금쯤 인사추천위를 하려고 준비했는데, 일부 인사가 남은 상태에서 내부 훈령과 시스템이 갖춰져서 오늘 첫 회의를 했다"며 "이제 남은 인사와 앞으로 있을 인사를 이 시스템으로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9:19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