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토부·산하기관 노조, 국토부 장관 임명 동의 촉구 성명

답변하는 김현미
답변하는 김현미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7.6.15 hama@yna.co.kr
"검증은 국회 고유권한이나 정쟁 도구 우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 절차가 지연되자 국토부와 산하 공공기관 노동조합이 성명을 내고 국회의 조속한 임명동의를 촉구했다.

국토부와 산하 17개 공공기관 노동조합은 20일 오후 성명을 내고 "자질과 능력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면 일할 수 있는 장관을 하루라도 빨리 국민의 곁으로 보내달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갈 고위 공직자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는 것은 국회의 고유권한"이라면서도 "그러나 그 기능을 넘어 정쟁의 도구로 사용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이들은 "특정 후보자의 편을 들려는 것은 아니지만 국토부 장관 자리는 주택·도시·건설·물류·도로·항공·철도 등 24시간 5천만 국민의 하루하루가 걸린 문제"라며 "유례없는 가뭄만큼이나 속이 타들어 간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년 주택과 도시재생이 잘 설계돼야 하고, 교통인프라는 하루가 급하다"며 "목자가 없는 국토는 멍들고 선장이 없는 교통은 목적지를 향해 갈 수 없다"고도 했다.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결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는 16일과 19일에 이날도 무산됐다.

21일은 김 후보자의 보고서 채택 시한이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20:2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