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상균 "칭기즈칸 속도 개혁 적기"…총파업 독려 옥중서신

"총파업, 새 정부 발목 잡는 것 아냐"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이 옥중서신을 보내 이달 30일로 예정된 민주노총 총파업을 독려했다.

20일 민주노총 홈페이지에 게시된 서신을 보면 한 위원장은 "정경유착의 공범 재벌, 개혁의 대상 권력기관과 기득권 집단이 코너에 몰려 있는 지금이야말로 칭기즈칸의 속도전으로 개혁을 밀어붙일 적기"라며 "(새 정부가) 주춤하고 있어 우려도 있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는 기득권 세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책임 있는 조치를 하라는 것이 6·30 총파업의 요구이고 구호"라며 "지금껏 당해온 노동자들은 노동이 존중되는 나라를 만드는 상식을 세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 초기에 총파업을 벌이는 데 대한 논란을 의식한 듯 "6·30 총파업은 일부의 우려처럼 새 정부의 발목을 잡는 것이 아니다"라며 "광장의 촛불을 이어받은 투쟁이고 문재인 정부의 개혁 추진을 위한 강력한 동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민주노총이 최저임금위원회에 복귀하고 일자리위원회에 참여하기로 한 사실을 언급하면서 정부가 성과연봉제·양대지침·전교조와 공무원노조 기본권 보장 등을 시급해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19:4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