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서장이 직접 전화해 설명하라"…공무원의 달라진 민원인 응대

지난 17일 서울 세종로 공원 내 국민인수위원회 광화문 1번가에서 열린 국민경청보고서 전달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진표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정기획위, 정부부처·지자체에 민원인 응대 요령 전달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담당 부서장이 민원 내용을 확인하고, 민원인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답변하라."

최근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정부부처와 지방자치단체에 전달한 민원인 응대 협조 요청 내용이다.

공무원이 민원인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 설명하기는커녕 담당 부처나 부서를 떠넘기며 '핑퐁 게임'을 하거나 주무관도 민원인과 통화를 꺼리는 사례가 적지 않았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변화다.

21일 세종 관가에 따르면 국정기획위는 최근 공문을 정부부처와 지자체에 내려보내 국민인수위원회에 접수된 정책 제안 중 민원성 제안을 직접 처리하게 하면서 이같은 응대 요령을 전달했다.

국민인수위원회는 국정기획위가 국민으로부터 직접 국정 혁신 아이디어를 수렴하기 위해 설치한 기구다.

인터넷 홈페이지인 '광화문1번가'나 서울 광화문광장을 비롯한 전국 지자체에 설치된 접수창구, 우편 등을 통해 정책 제안을 받아 국정 과제 수립에 반영한다.

현재까지 접수된 제안은 8만1천건이 넘었는데, 문재인 대통령은 8월 말 정책 제안 내용에 대한 검토 결과를 직접 국민에게 보고할 예정이다.

이 중 민원성 제안에 일일이 대응하는 것이 어렵다 보니 국민신문고 시스템을 통해 담당 부처와 지자체에 내려보내 처리를 요청하면서 특별 응대 지침을 고지한 것이다.

국정기획위는 공문에서 "대통령이 직접 답변한다는 국민인수위의 운영취지에 따라 일반 민원과 차별화된 섬세하고 철저한 처리가 필요하다"며 "담당 부서의 부서장이 직접 민원인에게 유선으로 결과를 통보하는 등 특별관리해 달라"고 요청했다.

형식은 협조 요청이지만 추후 민원인과 통화해 응답 여부를 점검하고 민원 처리에 대한 만족도도 조사하겠다고 밝히며 요청 이상의 무게를 실었다.

국민인수위는 민원을 해당 부처나 지자체에 넘기기 전에도 민원인에게 민원 이첩에 대한 동의를 먼저 받고, 담당 부서와 담당자가 배정되면 담당자와 통화해 신중한 처리를 당부하기까지 한다.

국토교통부와 산하 기관은 담당 과장이 직접 국민인수위 민원인에 전화를 걸어 처리 결과를 설명하도록 하고 있다.

국토부의 한 과장급 공무원은 "최근 국민인수위 민원인들에게 전화를 걸어 결과를 직접 설명하고 있다"며 "다소 특이한 처리 방식이긴 하지만, 사무관 때부터 민원인을 많이 상대해봐서 익숙하다"고 말했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5:01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