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결사' 로사리오 결승타…한화 4연승 신바람

적시타 로사리오
적시타 로사리오(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20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와 넥센의 경기. 한화 로사리오가 7회 말 2사 1, 2루에서 적시타를 날리고 1루 코치와 주먹을 부딪치고 있다. 2017.6.20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한화 이글스가 외국인 타자 윌린 로사리오의 결승타를 앞세워 4연승으로 고공비행했다.

한화는 20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벌어진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의 홈경기에서 5-5로 맞선 7회 터진 로사리오의 좌전 적시타에 힘입어 6-5로 이겼다.

8위 한화는 이날 6연패에서 벗어난 7위 롯데와의 승차를 1경기로 유지했다.

초반 한화의 우세 분위기에서 넥센의 반격이 돋보였다.

한화는 1회 넥센 선발 최원태의 난조를 틈타 잡은 1사 만루에서 나온 김경언의 밀어내기 볼넷, 양성우의 좌중간 2타점 2루타로 3-0으로 앞섰다.

2회에는 하주석이 5-0으로 달아나는 우월 투런 홈런을 날렸다.

넥센은 3회 윤석민의 좌중간 2점 홈런 등으로 3점을 따라붙었다.

4회에도 2사 후 허정협의 2루타로 1점을 만회한 뒤 5회 1사 1, 3루에서 나온 김민성의 안타로 마침내 5-5 동점을 이뤘다.

이후 팽팽한 접전에서 한화가 웃었다.

한화는 7회 넥센의 바뀐 투수 조상우를 상대로 내야 안타 2개로 무사 1, 2루 찬스를 열었다.

하주석의 보내기 번트 실패로 잠시 주춤했으나 2사 1, 2루에서 로사리오가 좌익수 앞으로 뻗어 가는 강력한 적시타를 날려 승리의 물줄기를 한화 쪽으로 돌려놨다.

지난 주말 수원 kt wiz와의 3연전에서 홈런 8방을 터뜨린 로사리오는 이날 홈런을 추가하지 못해 연속 경기 홈런을 '3'에서 마감했지만, 팀 승리를 이끈 적시타를 쳐 아쉬움을 만회했다.

한화는 송창식에 이어 마무리 정우람을 투입해 1점 차 승리를 매조졌다.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21:54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