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트럼프와 북핵해결 공동목표 이루면 가장 위대한업적"

CBS인터뷰서 "연말까지 다양한 제재·압박통해 北협상테이블 끌어오길 희망"
"대화하고 싶어 안달하는 것 아냐…연말까지 적절한 대화조건 조성 원해"
"김정은 정권보장 가장 원해, 속으로는 대화를 갈망"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공동의 목표로 지목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우리 둘이 이러한 공동목표를 이룰 수 있다면, 이는 우리 임기 내에 성취할 수 있는 가장 유익한 업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송된 미국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는 또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가장 위대한 업적이 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그 이유는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이 최우선 과제라고 언급했고 이는 미국의 모든 전임 대통령들이 이루지 못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비핵화 대화 재개와 관련해 "연말까지 이루고자 희망하는 것은 다양한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끌어오는 것"이라며 "우리가 대화가 필요하다고 믿는 것이 대화하고 싶어 안달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CBS와 인터뷰하는 문재인 대통령
CBS와 인터뷰하는 문재인 대통령

또 올해 평양을 방문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연말까지 그러한 대화에 적절한 조건들이 만들어지기를 확실히 바란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은 이성적인 사람은 아니다"라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햄버거를 놓고 대화하고 싶다고 말한 적이 있고, 김정은을 영광스럽게 만날 수 있다는 언급도 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나는 트럼프 대통령이 나보다 더 많이 나아갔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정은이 가장 원하는 것은 정권의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믿는다"면서 "김정은이 핵무기 프로그램으로 계속 엄포를 놓을 가능성도 있지만, 그의 속내는 사실 대화를 갈망하고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lesl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0 22:5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