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브라질 연방경찰 "테메르 부패 증거 일부 확인"…조사 연장 요청

내년 말까지 임기 채울 가능성 커…저조한 지지율이 부담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브라질 연방경찰은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부패 정치인의 증언을 막으려고 금품 제공을 논의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조사에서 일부 부패 증거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연방경찰은 테메르 대통령과 전직 보좌관에 대한 1차 조사를 마치고 연방대법원에 제출한 보고서를 통해 이런 내용을 기록했다.

연방경찰은 부패행위에서 테메르 대통령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며 권력형 부패수사의 주심 재판관인 에지손 파킨 연방대법관에게 조사 기간 연장을 요청했다.

브라질 연방경찰이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서 일부 부패 증거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브라질 일간지 글로부]

앞서 연방경찰은 이달 초 테메르 대통령 측에 82개 항목의 서면 조사서를 전달했다.

연방경찰은 테메르 대통령이 실제로 부패행위에 연루됐는지와 부패수사를 방해하려 했다는 의혹을 집중적으로 캐물었다.

테메르 대통령은 지난 3월 세계 최대 규모 육류 수출회사인 JBS의 조에슬레이 바치스타 대표를 만나 뇌물수수 혐의로 복역 중인 에두아르두 쿠냐 전 하원의장에게 입막음용 금품을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고, 이 내용이 담긴 녹음테이프가 공개되면서 정치권 안팎으로부터 거센 퇴진 압박을 받고 있다.

쿠냐 전 의장은 부패 혐의로 지난해 10월 연방경찰에 체포됐고, 부패수사를 총괄하는 세르지우 모루 연방판사는 돈세탁과 공금유용 등 혐의를 적용해 징역 15년 4개월을 선고했다.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은 테메르 대통령이 바치스타 대표와 나눈 대화 내용이 부패 혐의를 인정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면서 부패 연루와 사법 당국의 수사 방해 등 혐의로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호드리구 자노 연방검찰총장[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잇단 부패 의혹에도 테메르 대통령이 내년 말까지 임기를 채울 가능성이 크다는 진단이 나오고 있다.

테메르 대통령은 2014년 대선 당시 연립여당 캠프에 불법자금이 유입됐다는 의혹을 두고 벌어진 재판에서 파면을 면했고, 원내 제3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이 우파 연립정권 잔류를 선언하면서 큰 고비를 넘겼다.

그러나 극도로 저조한 여론조사 지지율이 큰 부담이다.

여론조사에서 테메르 정부의 국정운영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 6.4%, 보통 17.1%, 부정적 74.8%로 나왔다.

의회에서는 테메르 대통령 퇴진에 찬성하는 의견이 우세하게 나타났다.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상·하원 의원 594명(상원 81명, 하원 513명) 중 311명을 대상으로 벌인 조사에서 테메르 대통령이 임기를 끝까지 마쳐야 한다는 응답은 40%, 임기 전에 물러나야 한다는 응답은 47%였다.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0:37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