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마크롱 장관시절 특혜의혹…佛 검찰, 동시다발 압수수색

경제부 산하 '비즈니스 프랑스' 작년 가전 관련행사 홍보대행사와 수의계약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EPA=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경제장관 재임 당시 기업에 부당한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조사해온 검찰이 해당 업체와 정부 산하기관 사무실을 급습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수사 방향에 따라 마크롱 대통령의 국정 추진에 악영향을 줄 수 있어 주목된다.

20일 일간 르몽드 등에 따르면 파리 검찰청 산하 경제범죄수사본부(OCLCIFF)는 이날 홍보대행사 아바스와 프랑스 경제부 산하기관인 '비즈니스 프랑스'의 사무에 수사관을 보내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을 했다.

이는 '비즈니스 프랑스'가 2016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가전박람회(CES)의 행사를 경쟁입찰 없이 아바스에 수의계약으로 몰아준 의혹과 관련한 것이다. 의혹이 제기된 시점의 경제부 최고 책임자는 마크롱 현 대통령이었다.

당시 라스베이거스에서 아바스가 주최한 비즈니스 프랑스의 행사에는 마크롱 대통령도 장관 자격으로 직접 참석해 기조강연을 했다.

검찰은 대선 전인 지난 3월 15일 해당 사안이 부정청탁이나 특혜 제공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일종의 내사인 예비조사에 착수했다.

프랑스 회계감독원(IGF)은 지난 2월 이 사안이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는 보고서를 냈고, 폭로전문 주간지 르 카나르 앙셰네의 보도로 알려졌다. 당시 비즈니스 프랑스의 대표는 현 노동장관인 뮈리엘 페니코였다.

당시 행사는 라스베이거스의 최고급 호텔에서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으며 38만 유로(4억원 상당)의 비용이 들었다.

의혹이 제기되자 마크롱의 후임자인 미셸 사팽 전 경제장관은 관련 부서에 재조사를 지시했다. 경제부는 마크롱 당시 장관과 경제부의 잘못이 전혀 없고 '비즈니스 프랑스' 측의 실책이라고 결론 내린 바 있다.

yongl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1:36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