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파리 샹젤리제 차량 돌진범 IS에 충성 맹세 편지 발견

파리 샹젤리제 대로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
파리 샹젤리제 대로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파리 AP=연합뉴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폭발물을 실은 승용차를 경찰차에 돌진시킨 뒤 숨진 용의자가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 추종자임을 보여주는 증거물이 발견됐다.

AFP통신은 20일 경찰이 압수수색 과정에서 용의자 아담 자지리(31)가 한 친지에게 보낸 편지에 그가 IS의 리더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에게 충성을 맹세하는 내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자지리는 가스통 등 인화물질과 러시아제 소총과 권총 2자루 등을 소형 승용차 안에 소지한 채 지난 19일 오후 4시께(현지시간) 샹젤리제 거리의 경찰 밴 차량에 돌진했다.

그는 차 안에 있던 인화물질이 터지면서 중상을 입고 병원에 옮겨졌으나 곧 숨졌으며, 경찰이나 시민 등 다른 부상자는 없었다.

용의자는 이슬람 극단주의에 경도된 징후가 파악돼 2015년 정보당국의 국내 테러 위험인물 리스트인 '파일 S'에 등재된 뒤 당국의 감시를 받아왔다.

그는 총기면허도 보유한 채 평소 사격연습을 했다는 가족의 증언이 나와 당국의 감시망에 구멍이 뚫린 것 아니냐는 지적도 일고 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테러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현재까지 배후를 주장하는 세력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

yonglae@yna.co.kr

파리 샹젤리제 대로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
파리 샹젤리제 대로서 폭발물 싣고 경찰차에 돌진(파리 AP=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2:02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