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초생활수급 대상자 숨진 지 4개월 만에 발견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기초생활수급 대상자가 숨진 지 4개월 만에 발견됐다.

21일 부산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5시 25분께 부산 동구의 한 빌라에서 윤모(61·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윤씨 집에서 심한 냄새가 난다"는 이웃의 말을 들은 빌라 주인이 경찰에 신고하면서 윤씨가 숨진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은 윤씨가 숨진 지 5개월 정도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월 중순 이후 윤씨를 목격한 사람이 없는 데다 시신 부패가 심한 점 등 때문이다.

윤씨는 기초생활수급 대상자로 6년 전부터 혼자 생활해 왔다.

지난해 7월 뇌종양 수술을 받았고 우울증 당뇨 합병증 등 지병으로 몸이 불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외부침입 흔적이나 타살 흔적은 없었고 부패가 심해 사인을 정확히 알 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지난 12일에는 오후 8시 15분께 부산 동구의 한 단칸방에서 세입자 김모(51) 씨가 지병으로 숨진 지 석 달 만에 발견됐다.

김씨 역시 방안에서 악취가 날 때까지 방치되다가 집주인에 의해 발견됐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7/06/21 07:28 송고

광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비주얼뉴스
  • 포토
  • 화보
  • 포토무비
  • 영상
배너